무협 “한국, 주요국 중 5대 신산업 수출 성장세 가장 빨라”
입력 : 2020-10-28 11:00:05 수정 : 2020-10-28 11:00:05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우리나라 5대 유망 신산업의 수출이 미국·중국·독일·일본 등 주요국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8일 발표한 ‘5대 신산업의 수출경쟁력 국제비교 및 국민경제기여 효과’에 따르면 차세대반도체, 프리미엄 소비재, 바이오헬스, 전기·자율차, 항공·드론 등 우리나라 5대 신산업 수출액은 2008년 254억달러에서 2019년 593억달러를 기록했다. 금융위기 이후 연평균 7.2%씩 증가하며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지난해에는 우리나라 전체 수출이 전년대비 10% 이상 감소하는 중에도 5대 신산업 수출은 오히려 2.4% 증가하며 경제성장에 기여했다. 이는 신산업의 세계(1.1%) 및 주요국 평균 수출증가율(1.3%)을 모두 상회하는 수치다. 
 
로고/무역협회
 
보고서는 특정 상품의 세계 시장에서의 양적인 비교우위를 판단하기 위해 쓰이는 무역특화지수와 특정 품목의 자국 내 여타 품목 대비 질적인 비교우위를 보여주는 현시비교우위지수를 이용해 신성장 산업별 경쟁력을 비교해 보았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특히 차세대반도체와 전기·자율차 부문에서 주요국들 중 가장 높은 경쟁력을 보였다. 한국의 차세대 반도체는 2019년 무역특화지수 1위, 현시비교우위 1위, 수출점유율 3위에 올랐고 전기·자율차는 무역특화지수 2위, 현시비교우위 1위, 수출점유율 3위를 차지했다. 그 밖에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의 경우에도 수출경쟁력은 꾸준한 개선 흐름을 보였다.
 
5대 신성장 산업의 수출은 경제성장 및 고용유발 등 경제기여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총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율은 2018년 –14.4%, 2019년 –21.4%로 2년 연속 마이너스를 보인 반면 5대 신산업 수출은 2018년 2.9%, 17.0%로 플러스 기여율을 보였다. 
 
이는 2019년 기준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2.0% 중 5대 신산업 수출이 0.3%p만큼 기여한 것으로 품목별로는 차세대반도체가 0.18%p, 프리미엄 소비재 0.072%p, 전기·자율차 0.071%p 등 순으로 경제성장 기여도가 높았다. 
 
강내영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기존 주력 수출산업의 성장 동력이 조금씩 약화되던 추세 속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장기화까지 가세해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4차 산업혁명과 연관성이 큰 첨단 신산업에서의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