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25 전쟁, 북의 남침"…중국 항미원조 공세 반격
국내 반중감정 고조…'항미원조' 동의 연예인 활동 제재 청원까지
입력 : 2020-10-26 14:26:22 수정 : 2020-10-26 14:26:22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한미 외교당국이 한국전쟁은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한 전쟁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했다.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중국이 연일 '항미원조(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도움)' 정신을 홍보하며 역사왜곡을 주도하고 있는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기를 든 것이다. 국내에서는 역사왜곡에 동조하는 중국 출신 연예인들에 대한 활동 제재가 필요하다는 지적까지 나오는 등 반중감정이 고조되는 상황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중국의 역사 왜곡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 지적에 대해 "한국전쟁은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고 과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도 명시됐다"면서 "중국에 대해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 산하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6·25 참전 70주년 기념 연설에서 "미국 정부가 국제 전략과 냉전 사고에서 출발해 한국 내전에 무력 간섭키로 결정했다"면서 "중공군의 참전으로 제국주의의 침략 확장을 억제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전쟁이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발발했다는 해묵은 입장을 반복한 것이다. 
 
이날 열린 국감에서는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정부의 소극적 대응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앞서 외교부는 시 주석 연설이 발표되기 전날인 지난 22일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정부도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었다. 
 
미 국무부도 시 주석의 항미원조 연설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을 등에 업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국전쟁 당사국 간 엇갈린 평가에 국내에서는 반중감정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유명 걸그룹 에프엑스(f(x))의 전 멤버 빅토리아, 엑소(EXO)의 레이 등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의 항미원조 옹호를 두고 한국 활동을 제재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역사왜곡에 동조한 뒤 뻔뻔하게 한국 활동을 이어가는 해당 연예인들에 대한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빅토리아와 레이 등 중국 출신 연예인들은 지난 23일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지원군의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영웅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을 공유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