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짐' 발언 맞받아친 김은혜 "경기도의 짐 되지 말라"
입력 : 2020-10-23 14:11:16 수정 : 2020-10-23 14:11:1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도가 국토부에 자원조달계획 자문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는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면서 '국민의 짐'이라는 표현을 다시 사용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이 "경기도의 짐이 되지 말라"고 맞받아치며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3일 이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은혜 의원님 실망스럽다. 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며 "경기도는 지난 4월8일 국토부에 공문을 보내 자금조달계획 변경에 따른 실수요 검증을 받아야 되는지 말아야 되는지 검토 요청을 했다. 또 이에 대해 전문가의 자문 의견도 구했다. 그래서 경기도 담당부서장은 국감장에서 '자금조달계획 자문을 받은 일이 있느냐'는 김은혜 의원님 질문에 '받은 기억이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장관 앞으로 보낸 '물류단지 실수요 검증 관련 검토 요청'과 자문단에게 보낸 '경기도 물류단지개발지원센터 자문단 자문 요청(광주 봉현물류단지)' 등 3건의 관련 공문서도 공개했다.
 
이어 "김 의원은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있다. 뻔한 내용을 가지고 말꼬투리 잡아 침소봉대하며 왜곡 조작하는 것은 실력이 없거나 악의적이거나 둘 중 하나"라며 "그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또 "국민의힘에 진심어린 충언한다"며 "국민께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제1야당으로서 여당과 '잘하기 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그저 짐만 되고 있는 제1 야당의 현실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은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에 김은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재명 지사가 지적한) '실수요검증에 대한 자문이었는데, 왜 자금조달 계획을 받았냐고 거짓 증언을 했냐'거나 '국토부의 검토요청을 한 거지 왜 자문 요청을 했다고 거짓으로 증언했냐'고 말한 바 없다"며 재반박했다. 
 
또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지적한 바 없고, 악의적으로 왜곡해 사실을 조작한 바도 전혀 없다. 흥분을 가라앉히시길 권한다. 이 사항은 국토부와 경기도, 두 기관이 정확한 사실을 확인해 궁금증을 풀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의 짐이 되지 않도록 품격있는 정치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 18일에도 경기도 홍보 예산 문제에 의문을 제기한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 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20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듣는 사람 입장에서 상처받을 수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