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발언 구설…최연소 국회의원에 "어이"
입력 : 2020-10-19 17:41:44 수정 : 2020-10-19 17:41:44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 도중 최연소 국회의원인 정의당 류호정 의원에게 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
 
최 대표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중위 국감에 참석해 류 의원으로부터 '공영홈쇼핑 전문위원의 이력 허위기재'에 대한 질의를 받았다.
 
류 의원은 "해당 위원이 입사 후 제출한 경력증명서에는 ‘계약직’으로 기재돼 있지만, 입사지원서에는 ‘정규직’으로 적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대표는 "20년 전 당시에 저희가 입사할 때도 보통 수습사원으로 입사했다. 그 당시에는 계약직, 정규직 이런게 없었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하지만 답변 도중 류 의원이 "그렇다고 해서 허위 기재가 용인되지는 않는다"라고 말을 끊자, 최 대표는 류 의원을 향해 순간적으로 "어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도 곧바로 "어이?"라고 반문했지만 최 대표는 계속 답변을 이어갔고, 류 의원도 추가로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았다.
 
한편 최 대표는 과거 문재인 대통령 대선캠프에서 홍보고문으로 일한 홍보 전문가로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를 만들기도 했다.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 사진/공영쇼핑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