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협력사 ‘환경·보건·안전’ 경쟁력 높인다
입력 : 2020-10-14 10:33:10 수정 : 2020-10-14 10:33:1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인프라코어(042670)가 협력사 EHS(환경·보건·안전)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3일 주요 협력사인 ㈜서연탑메탈과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사 EHS지원 컨설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27개 협력사와도 순차적으로 협약 체결 후 EHS지원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그동안 선순환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기술, 자금 등 다양한 지원을 진행해왔으며, 안전과 소방, 환경, 전기 분야 등 협력사 사업장을 위한 종합적인 EHS 컨설팅 활동까지 협력 범위를 넓혔다.
 

박성권(가운데 오른쪽) 두산인프라코어 지원&Communication 총괄 전무와 최원재(가운데 왼쪽) ㈜서연탑메탈 대표이사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이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사 EHS지원 컨설팅 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컨설팅하는 EHS 기술지원 분야는 △환경(폐수, 대기오염방지시설, 인허가 등) △안전(추락, 중량물 등 중대사망사고 발생 요소) △소방(도장, 위험물 취급 등 화재 및 폭발위험 요소) △전기(변압기, 분전반 등 고압전류 사고 발생요소) 등 총 4개 분야다.
 
최원재 서연탑메탈 대표는 “모기업의 선진화된 EHS관리 시스템을 전수받게 돼 기대가 크다”며 “사고 없는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해 지속가능한 회사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협력사의 근원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 6년간 30여개 이상의 협력사에 선진사례와 혁신기법을 전파해 회사 경쟁력을 높이는 ‘리딩 서플라이어(Leading Supplier)’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지난해 프로그램에 참여한 ㈜월드튜브는 유압파이프 용접 품질을 50% 이상 향상시켰으며, 기계용접 가공업체 ㈜태화물산은 납기 준수율을 28% 이상 높이는 효과를 거뒀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모기업 뿐만 아니라 협력사의 EHS 리스크도 고려하는게 세계적 추세”라며 “협력사 EHS관리 수준까지 글로벌 표준 이상으로 끌어올려 EHS 선진사업장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