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민주당, 국민의힘 '이재명 11가지 거짓말'에 '조목조목' 반박

화천대유TF 3차 회의서 국민의힘 특검 주장도 반박…"수사 지연 의도"

2021-10-26 11:53

조회수 : 1,5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대장동 비리와 관련해 국민의힘이 낸 '이재명 후보의 11대 거짓말' 자료를 조목조목 비판했다. 민주당은 부정확한 자료를 바탕으로 거짓과 왜곡의 정치 공세를 펼치지 말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화천대유 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3차 회의에서 "어제 국민의힘 측에서 발표한 '이재명 팩트체크 2021 국감 11대 거짓말'은 거짓과 왜곡으로 점철된 정치공세의 결정판"이라며 "부정확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 국민의힘에 유감을 표명하며 앞으로 이런 발표를 하면 즉각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 △초과이익환수 조항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대장동 개발사업 공익환수 5503억원 △성남 백현동 아파트 용도변경 등 이 후보의 주장을 반박하는 자료를 공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기존에 언론에서 발표된 논리를 재탕, 삼탕해 팩트체크가 아니라 대장동 개발에 큰 문제 있는 것처럼 착시효과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는 점 역시 이번 발표를 통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먼저, 김 의원은 "초과이익환수 관련 사항은 실무선에서 의견 제시에 그치는 정도로, 추가로 초과이익을 환수하면 곧바로 확정이익 축소 또는 손실 분담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복잡한 문제가 될 수 있는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또 정민용 변호사가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이 후보에게 공모지침서를 직접 보고했다는 국민의힘 주장도 반박했다. 김 의원은 "정 씨는 당시 이 후보에게 공모지침서에 대해 직보한 적이 없다고 분명히 말한 바 있다"며 "원래부터 공모지침서가 시장 결재 목록에도 없고 정 씨가 보고한 바도 없는데 국민의힘은 특정 언론의 잘못된 보도만 믿고 잘못된 논리를 전개한다"고 비판했다. 
 
쌍방울 그룹이 이 후보의 변호사비를 대납해 준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매입한 회사도 쌍방울 자회사고,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의 회장도 쌍방울 계열사 사외이사"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측에 가까운 쌍방울 그룹이 이 후보의 변호사비를 대납해 줬을 리 있겠냐는 지적이다. 
 
아울러 민주당은 국민의힘에게 특검 주장으로 대장동 사건의 검찰 수사를 발목잡지 말라고 경고했다. 
 
화천대유 TF 부단장인 소병철 의원은 "불법적인 돈을 받는 사람들에 대한 수사가 가장 시급하다"며 "특검 주장은 수사를 지연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면 이유가 없다"고 단정했다. 
 
소 의원은 "대선까지 133일밖에 남지 않았다. 지금부터 특검을 준비해도 최소 2~3개월, 많으면 4개월 이상 소요된 사례도 있다"며 "특검 요구는 당장 검찰 수사를 차단해 전직 국민의힘 의원 등 범죄자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 부실 봐주기 수사 의혹을 대선 이후로 미루려는 의도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제출한 특검법에는 국민이 박탈감과 절망을 느끼는 정치권과 고위직 전관의 불법 뇌물 언급이 없다"며 "이게 바로 국민의힘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자 특검을 주장하는 게 아니라 오직 정치 공세를 하기 위해 특검을 외친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단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TF 3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