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첫 여성 과기부 장관 임혜숙 "지속가능한 디지털혁신 생태계 조성"

"원천기술 연구개발 강화"…미래인재·포용사회 강조

2021-05-14 15:40

조회수 : 1,0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첫 여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임명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지속가능한 디지털혁신 생태계 조성과 미래를 대비한 과학·정보통신기술(ICT) 인재 양성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임 장관은 14일 취임사를 통해 "코로나19를 계기로 경제·사회 전반에서 가속화되고 있는 비대면·디지털로의 전환,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 등 치열한 기술패권 경쟁은 커다란 '도전'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미래를 선도하는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과 ICT 혁신을 통한 효과적 대응이 어느 때보다 시급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임 장관은 과기정통부의 주요 과제로 지속가능한 디지털혁신 생태계 조성, 연구개발(R&D) 강호, 미래 인재 양성, 포용사회 실현 등 4가지를 꼽았다. 먼저 디지털전환의 흐름 속에서 그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는 앞선 자가 모든 것을 가져가는 선자독식(First-mover takes all)의 세계"라며 "정부와 민간이 조화된 지속가능한 디지털 혁신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연구개발 분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 중립, 우주 개발, 바이오 기술,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 등 최근의 과제들은 어느 하나 기술혁신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도전적이고 과감한 R&D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원천기술 연구개발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자들이 원하는 연구를 자율·창의·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연구에 몰입할 환경을 중단없이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인재 양성과 과학·디지털 포용사회 실현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임 장관은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과학기술과 ICT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며 "사회 전반에서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여 우수한 인력이 이공계로 지속해서 유입되고, 석·박사급 연구원·박사후 연구원 등 고급 인재로의 성장을 꾸준히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성과학기술인의 경력 단절 문제 해소 등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환경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지난 4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과학기술·ICT를 기반으로 한 포용사회 실현에는 국민 건강과 직결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지원,  4차산업혁명 역기능 최소화 등을 과제로 꼽았다. 임 장관은 "모든 문제의 해답은 현장에 있다는 현장중심행정, 국민들께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적극행정, 다양한 주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소통행정, 부처간·국제적으로 협력하는 협력행정, 신뢰하고 신뢰받을 수 있는 신뢰행정을 구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최기영 전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임사를 통해 사람 중심 정책과 플랫폼 부처의 역할 강화를 당부했다. 최 전 장관은 "정책의 중심을 항상 사람에게 두면 좋겠다"며 "과기정통부는 기술에 집중하는 부처이긴 하나 궁극적인 목표는 사람을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플랫폼 부처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계속 과학기술과 ICT가 융합하는 조직 문화를 발전시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