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셋째날 귀경 정체 오후 8시부터 해소
오후 5시 기준 부산→서울 4시간50분 소요 예상
입력 : 2020-10-02 17:40:30 수정 : 2020-10-02 17:40:3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추석 연휴 셋째 날인 2일 전국 고속도로에서 나타난 귀경길 정체는 오후 8시 이후로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는 오후 8시~9시쯤부터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5시 전국 요금소 출발 기준 상행 소요 시간은 대전에서 서울까지 2시간10분, 광주에서 서울까지 3시간40분, 대구에서 서울까지 3시간40분, 부산에서 서울까지 4시간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목포에서 서울까지 4시간30분, 울산에서 서울까지 4시간30분, 강릉에서 서울까지 3시간10분의 소요 시간이 예상된다.   
 
하행 소요 시간은 서울에서 대전까지 1시간30분, 서울에서 광주까지 3시간20분, 서울에서 대구까지 3시간30분, 서울에서 부산까지 4시간3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서울에서 목포까지 3시간40분, 서울에서 울산까지 4시간10분, 서울에서 강릉까지 2시간50분의 소요 시간이 예상된다.
 
이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전체 차량은 약 477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는 수도권을 기준으로 36만대가 나가고, 49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 방향으로 혼잡이 있겠지만, 평소 일요일 수준의 정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전북 완주군 이서육교에서 바라본 호남고속도로의 차량 통행이 원활하게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