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원팀' 서밋 2020 개최…제조·식품 등 ICT 기반 AI 혁신 논의
AI 산학연 협의체, KT·LGU+ 등 주도…"AI·DX 협업 강화"
입력 : 2020-09-27 10:28:58 수정 : 2020-09-27 10:28:5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는 지난 25일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AI 원팀에 참여 중인 9개 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 2020'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2월 출범한 AI 원팀에는 9곳의 산학연이 모여 AI 관련 공동 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KT는 내부에 'AI 원팀 사무국'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AI 원팀 서밋 2020은 AI 원팀 사무국의 성과 발표를 시작으로 참여 기관의 출범 후 성과 및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AI 원팀의 중점 추진 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AI 원팀 사무국은 출범 후 주요 성과로 기업의 문제해결과 AI 인재 육성체계 구축을 제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르면 올 말부터 산업현장에 연구사례를 적용하고, 산업별 특성에 맞춘 AI 전문인재 양성을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관별 성과 발표에서 KT는 AI 스피커 '기가지니'의 영역 확장과 비대면 서비스에 AI 적용 등을 설명했다. 성과를 가속화하고 AI 코어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AI 원팀 참여 기관과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KT는 지난 25일 'AI 원팀 서밋 2020'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박상규 ETRI 부원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구현모 KT 대표,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 권봉석 LG전자 사장,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 사진/KT
 
현대중공업그룹은 AI를 활용한 로봇·안전에 대한 과제를 선정해 원팀 참여 기관과 공동 과제를 진행 중이다. 현재 지능형 서비스로봇을 개발해 이르면 올해 말 구체적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 설명했다. AI 호텔로봇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KT와 LG유플러스의 통신 데이터를 함께 활용해 감염병 확산과 위험 차단 모델링을 정교화하고 있다. 여기에 LG전자 제품의 데이터와 AI 기술력을 결합해 감염병 확산과 위험을 방지하는 모델을 만들고 있다. LG전자의 'LG 씽큐'와 KT 기가지니의 상호 연동, LG전자 제품과 KT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연동 등을 추진 중이다. 
 
AI 원팀은 AI에 기반한 산업현장의 문제 해결과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AI 고급기술 과정을 개설하고, AI 리더스 포럼을 개최하는 등 AI 인재육성에 나설 방침이다. 스타트업·벤처기업과의 상생 방안과 참여 기관들이 함께 해결할 공동과제 발굴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다양한 산업에서 AI 활용이 확산하는 가운데 AI 원팀이 AI 확산을 위한 구심점으로 사회적 저변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AI 원팀에 많은 업계와 기관이 참여하길 바라며 정부도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코로나19로 디지털혁신(DX)이 가속하는 가운데 AI는 DX의 핵심 솔루션이자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AI 1등 대한민국을 만들고 AI와 DX에 기반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기여할 AI 원팀의 협업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