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밀집 시설 '패스 QR출입증' 사용 권장 캠페인 시행
프로야구 유관중 전환 고려, 경기장 전자출입명부 활성화
입력 : 2020-09-27 09:00:00 수정 : 2020-09-27 09: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3사 본인 인증 앱 '패스'를 활용한 다중 이용시설 QR출입증 사용 권장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통신 3사는 정부 공공 데이터를 기준으로 많은 사람이 모이는 대형 음식점, 유명 맛집, 다목적 체육시설 등 다중 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전자 출입명부 '패스 QR출입증' 사용을 권장하는 안내문을 부착하고 고객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향후 프로야구 경기의 관중 입장이 재개되는 시점을 고려해 수원 KT 위즈파크와 인천 SK 행복드림구장, 서울 LG 잠실야구장에서 패스 QR출입증을 포함한 전자출입명부 사용을 활성화한다. 유관중 경기로 전환되는 시점에 해당 구장마다 마스크를 비치할 계획이다. 
 
통신 3사는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패스 QR 출입증' 사용을 권장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KT
 
패스 QR출입증은 통신 3사의 본인 확인 앱 패스를 통해 제공되는 전자출입명부다.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을 출입할 때 수기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던 것을 개선하기 위해 개발했다. 통신 3사는 지난 6월부터 자사 고객 및 가상이동통신망(MVNO·알뜰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폰에서 발급받은 일회용 QR코드를 시설 관리자에게 제시하면 이를 스캔해 방문 기록을 생성하는 패스 QR출입증 서비스를 제공했다.
 
패스 QR출입증으로 발급되는 QR코드는 회당 15초만 효력이 유지되고, 매회 생성마다 본인 명의의 기기 여부를 확인해 타인의 불법적인 악용을 차단한다. 또한 최종 생성되는 QR코드는 어떠한 개인 정보도 노출하지 않는다. 통신 3사는 패스 QR출입증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앞장서며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를 통해 고객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