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락된 노숙인 106명 재난지원금 받아
거리노숙인 마스크 지급, 시설 방역관리 강화 지원
입력 : 2020-09-07 10:59:20 수정 : 2020-09-07 10:59:2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노숙인 밀착 지원으로 누락됐던 노숙인 106명이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도왔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역 일대에서 지내는 노숙인 김모씨(남·63)는 거주불명자로 등록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포기하고 있었다. 김씨는 7월20일 서울역 인근 다시서기 종합지원센터 상담원의 도움으로 함께 신청서를 작성해 인근 동주민센터에 방문 신청했다. 선불카드를 수령한 김 씨는 노숙인 시설에서 후원받은 옷 대신 자신이 직접 고른 새 바지를 사 입었다.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노숙생활을 하는 문모씨(남·63)도 재난지원금 신청방법을 몰라 자신과 상관없는 일로 생각했다. 8월6일 거리상담에 나선 서초구청 사회복지과 이준호 주무관의 도움을 받아 신청서를 작성해 동주민센터에 제출했다. 문씨는 선불카드를 수령해 당장 필요한 식료품 등을 샀다. 
 
서울시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방법을 모르거나 주민등록 말소 등으로 신청에 어려움을 겪는 거리노숙인들을 7월17일부터 8월24일까지 지원했다. 재난지원금 신청 개시 이후 거리노숙인의 신청비율은 36%에 그쳤다. 전국적으로 99% 이상 수령 완료한 것과 비교해 크게 저조했다.
 
서울시는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에 전담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거리 곳곳으로 적극적으로 찾아나서 총 298건의 신청 상담을 진행했다. 신청서를 제출한 136명 가운데 106명이 긴급재난지원금 수령을 완료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등록이 말소되거나 신분증이 없어서 신청을 못 했던 거리노숙인 73명은 주민등록증을 재발급 받을 수 있도록 증명사진 촬영과 수수료를 지원했다.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관리를 위해 상담 과정에서 노숙인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시설에는 방역을 강화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유관기관과 함께 협업해 거리노숙인 106명이 추가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다”며 “어려움을 겪는 노숙인의 보호와 자립지원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노숙인 상담으로 재난지원금 신청을 돕는 모습.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