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소상공인·예술가 상생협력
예술가 203명 590곳 동네가게 환경 개선 맞춤형 지원
입력 : 2020-07-28 16:29:44 수정 : 2020-07-28 16:29:4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지역 내 예술가들이 오래된 동네 가게의 환경을 바꿔주는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사업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명소로 조성해 침체된 골목상권을 살리는 것이 목적이다. 
 
아트테리어는 아트(Art)와 인테리어(Interior)의 합성어로 회화·전시·공예 등을 전공한 예술가가 동네가게의 간판·벽화 등 점포 인테리어와 공간리모델링부터 브랜드(BI), 상품패키지 제작까지 맞춤형으로 바꿔주는 프로젝트다. 
 
지난 5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선정한 강남·강동·관악·노원·동작구·마포·서대문·서초·성북·송파·용산·은평구로 총 12개구에서 진행된다. 총 203명의 예술가를 선발해 590곳의 소상공인 영업환경을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지원금은 총 17억8000만원이다. 
 
단순한 간판교체나 인테리어와 같은 환경개선을 넘어 참여 예술가와 소상공인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주변 시장환경을 분석하고 점주의 니즈를 꼼꼼하게 반영해 해당 가게만의 특색을 살린다는 취지다.
 
이번에 선정된 12개 자치구는 자체적으로 지역 내 예술가를 선발하고, 참여 소상공인을 선정해 8월부터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청년예술가만 선발대상이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작품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기성예술가까지 참여 할 수 있도록 선발기준을 완화했다. 서울시 거주, 사업장 주소재지를 서울에 두고 활동 중인 디자인 및 시각예술 전공자라면 참여할 수 있다. 
 
소상공인 점포는 서울시 소재, 상시노동자 5인 미만의 매장으로 소비자들이 직접 방문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가게면 참여 가능하다. 단 유흥주점과 프랜차이즈매장은 제외다. 강석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일회성 현금지원이 아닌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동시에 일자리가 부족한 예술가에게는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