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박해진, 인턴 아닌 소장 수준 ‘전문가 포스’
입력 : 2020-04-27 00:13:01 수정 : 2020-04-27 00:13:01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 박해진이 전문가 포스를 자아냈다.
 
426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는 배우 박해진이 인턴 코디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해진은 평소에 집에 관심이 많다. 10년 정도 자취하고 지금은 부모님과 거주하고 있다며 자신이 살고 있는 집의 인테리어를 직접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인테리어뿐만 아니라 집에 들어가는 자재도 직접 골랐다. 골조 빼고 다 드러냈다고 전문가의 모습을 보였다.
 
양세형은 같이 집을 봤는데 열 받아서 잠을 못 잤다. 아는 게 너무 많다. 코디보다는 소장이라는 말을 붙여야 할 것 같다고 감탄했다.
 
박해진은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신발장의 경첩을 확인하며 소리가 안 나는 댐퍼 경첩이다제가 좋아하는 브랜드의 경첩이라고 말해 양세형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요즘도 직주등보다는 간접등을 많이 쓰는데 간접등은 3000K가 좋다고 밝혔다.
 
더불어 싱크대에 흡음재도 달려 있어 물이 떨어지는 소리를 잡아준다고 했다. 양세형은 전문적인 박해진의 지식에 당황해 했다
 
 
구해줘 홈즈 박해진. 사진/M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