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어항공단·수과원, 코로나19 비상…영상회의로 수산 업무협약 체결
수산분야 지속발전·경쟁력 강화 상호협력
입력 : 2020-02-28 09:39:31 수정 : 2020-02-28 09:39:31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한국어촌어항공단과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27일 영상회의를 통해 수산분야 지속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임직원의 감염예방 및 안전을 위해 영상회의으로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친환경·첨단스마트 양식기술 등 수산양식분야 연구기술·시설 지원 및 보급 △수산분야 민간 창업·기술이전 및 마케팅·해외진출 △연안어장 환경개선 사업 등에 협력한다.
 
어촌어항공단 관계자는 “어촌·어항을 비롯해 어장과 양식 분야에 있어 연안어장 환경개선사업, 친환경 원스톱(One stop) 창업지원 및 기술이전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업무협약에 따라 수산분야의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창출을 협력하고 추진 사업관련 실무진 협의체를 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명용 어촌어항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산분야에서 쌓아올린 공단의 다양한 경험 및 전문성과 스마트 수산기술 연구·개발, 수산자원 조사 및 관리 기술 등을 보유한 수과원의 전문성이 만나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수산분야의 미래가치 창출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한국어촌어항공단과 국립수산과학원 임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예방을 위해 ‘수산분야 지속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영상회의를 통해 하고 있다. 사진/한국어촌어항공단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