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실내 커버리지 늘리고 속도 2배 높인다
에릭슨과 5G 스몰셀 솔루션 RDS 상용화
입력 : 2019-10-27 09:00:00 수정 : 2019-10-27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5세대(5G) 통신 실내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품질 개선에 나선다. 지금까지 실내에서 무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빌딩 중계기를 설치해왔지만, 새롭게 개발한 솔루션을 통해 장비가 기지국 역할을 담담해 고품질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KT는 27일 에릭슨과 함께 5G 스몰셀 솔루션 RDS를 상용화한다고 밝혔다. RDS는 중계기처럼 기지국의 자원을 공유하는 방식이 아니라 RDS 장비가 하나의 기지국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기존 대비 2배 이상 빠른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대구 KT 효목사옥 내 5G 스몰셀(Small Cell) 솔루션 RDS(Radio Dot System)를 설치한 후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아울러 RDS 장비 별 단말기와의 송수신 통계 수집 및 분석을 할 수 있어 통계 기반의 인빌딩 품질 최적화로 보다 안정적인 실내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간편한 설치 방식도 장점이다. RDS는 이더넷 케이블만으로 통신과 동시에 전원 공급이 가능하다. 기존 중계기 설치 때 실내 커버리지 확보를 위해 건물 내 곳곳에 있는 안테나까지 RF 동축 케이블을 연결했던 것과 비교하면 설치 과정이 대폭 간소화된 셈이다. 특히 RDS는 기존의 인빌딩 네트워크 인프라를 활용해 상호 보완하는 효율적인 형태로 적용할 수 있어 보다 빠르게 실내 5G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다.
 
기존 중계기 방식과 RDS(Radio Dot System) 방식 비교. 자료/KT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상무는 "KT는 이번 에릭슨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실내에서도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1등 5G 커버리지와 품질을 동시에 만족하는 혁신기술을 지속 개발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