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블록체인, 디지털 재산화 위한 최적 플랫폼"
"디지털 재산화로 공정한 세상 만들 수 있어"
입력 : 2019-08-30 11:31:01 수정 : 2019-08-30 11:31:01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30일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지털 재산화로 공정한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재선 대표는 이날 오전 코엑스에서 열린 카카오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 2019'에서 "개별 디지털 개체의 유일성을 입증하고 타인과의 거래를 증명 가능케 하는 기술이 블록체인"이라며 "블록체인은 분권화된 불변의 데이터 저장소로, 불변성·투명성·추적 가능성·탈중앙성이 디지털 아이템의 소유권을 보장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대표 게임을 디지털 재산화이 사례로 들었다. 그는 "게임은 그만두는 순간 아이템 등 게임재산이 무용지물이 되는데, 블록체인은 거래를 통해 사고팔 수 있는 구조를 보여준다"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디지털 수집품을 원하는 사람과 거래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디지털 아이템은 복제가 쉬워 재산화 한다는 게 쉽지는 않지만 재산의 유일성, 거래의 보장성 등을 블록체인이 가능하게 한다"며 "블록체인은 디지털 재산화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끝으로 "그라운드X는 디지털 재산화를 가능하게 하는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을 개발 중"이라며 "블록체인 위에 다양한 서비스와 디지털 재산이 올라갈 수 있도록 신뢰 가능한 아시아 주요 대기업들 중심으로 클레이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그라운드X는 디지털 자산 관리 월렛인 클립(Klip)을 올해 안에 카카오톡에서 론칭할 예정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30일 오전 코엑스에서 열린 카카오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 2019'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