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성수기 효과로 2억병 판매 돌파
7·8월 300만상자 판매…최고 판매량 기록 예상
입력 : 2019-08-29 16:39:06 수정 : 2019-08-29 16:39:06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맥주 시장 성수기인 여름 효과를 톡톡히 봤다. 하이트진로는 '테라'가 7월과 8월 300만상자(한 상자당 10ℓ 기준) 이상 팔려 2억병 판매를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테라'는 지난 27일(출시 160일) 기준 누적 판매 667만상자, 2억204만병(330㎖ 기준)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초당 14.6병 판매된 꼴로 병을 누이면 지구를 한 바퀴(4만2411.5㎞) 돌릴 수 있는 길이(4만6500㎞)의 양이다. '테라'는 출시 101일 만에 1억병, 이후 두 달도 되지 않는 59일 만에 1억병이 팔려 판매 속도가 약 2배 빨라졌다.
 
특히 출시 39일 만에 100만상자 판매를 돌파하면서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를 기록했다. 이후 97일 만에 300만상자(6월25일 기준), 152일 만에 600만상자(8월19일 기준)로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이달 출시 후 최고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유흥 시장에서 '테라'를 포함한 하이트진로 맥주의 판매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흥 시장의 중요 지표로 삼는 맥주 중병(500㎖)의 7월~8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96% 상승했다. '참이슬', '진로'와의 시너지 효과, 지난달 중순 출시한 '테라' 생맥주 확대 등으로 하반기에도 판매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테라가 성수기 유흥 시장의 판도를 바꾸면서 빠른 속도로 가정 시장으로 확대되고 있어 하반기에도 돌풍이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을 선보여 국내 주류 시장의 발전을 이끌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테라' 여름 포스터 이미지. 사진/하이트진로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