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슈퍼 VR 출시…5G 실감미디어 선도
입력 : 2019-07-01 10:00:00 수정 : 2019-07-01 10:00:00
TK 슈퍼 VR 기기. 사진/슈퍼VR 홈페이지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가상현실(VR) 새 단말을 내놓으면서 5세대(5G) 주력 서비스인 실감미디어 선도에 나선다. 다양한 파트너와 협업해 차별화된 VR 콘텐츠를 제공, 1등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KT는 1일 4K 무선 VR 서비스인 'KT 슈퍼VR(Super VR)'을 출시했다. 지난해 11월 모바일 VR 인터넷(IP)TV를 내세우며 선보였던 기가라이브TV의 단말 사양을 업그레이드하고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슈퍼VR은 피코(PICO)의 G2 단말을 사용했다. 기존 기가라이브TV 대비 고성능 4K 올인원 단말을 사용해 고객들에게 좀 더 현실감 높은 VR 콘텐츠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렌즈를 개선해 눈부심 현상을 줄였으며, 안경 착용자를 위해 글라스 서포터를 추가했다.
 
콘텐츠도 대폭 확대했다. 4K 초고화질 콘텐츠 450여편을 선보이고 스포츠, 슈팅, 공포, 리듬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15종을 제공하는데 매월 2종씩 신규 게임을 추가할 계획이다. 와이드맥스(WideMax) 상영관에서는 기존 245편의 전용 콘텐츠에 매월 10편의 최신영화를 업데이트한다. 올레 tv 모바일 앱을 탑재해 100여개의 실시간 채널과 18만여편의 주문형비디오(VOD)도 즐길 수 있다. 
 
KT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파트너사와 제휴도 강화한다. 대표적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멀티엔딩 VR 콘텐츠는 영화 기생충을 제작한 바른손이앤에이의 관계사 바른손과의 협력으로 기획됐다. VR 영화와 게임을 결합해 사용자의 선택(Yes or No 등 선택지 제공)에 따라 결말이 달라지는 서비스다. 이밖에 아프리카TV, 이너테인먼트 등과 협력한다. 
 
슈퍼VR은 월정액 요금제인 슈퍼VR 패스(월 8800원)로 이용할 수 있다. 단말 가격을 17% 할인하고, VR패스 6개월 이용권을 묶어 45만원에 판매한다. 6개월을 사용한 이후 소비자는 월정액만 내고 사용하면 된다.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장 상무는 "IPTV가 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트렌드를 변화시켰듯 KT는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