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또 파업…노사 갈등 '최고조'
전 조합원 4시간 파업에 민주노총도 가세…회사, 폭력 혐의 노조원 해고
입력 : 2019-06-27 06:00:00 수정 : 2019-06-27 06: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중공업 노사가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물적분할 주주총회 무효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회사는 폭력 등의 혐의로 노조원에게 징계를 내리면서 양측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달 말 개최된 물적분할 관련 임시 주주총회 이전부터 여러차례 파업을 단행했다. 
 
전 조합원이 지난달 16일부터 한달 넘게 장기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노조는 이달 17~19일과 21일을 제외하곤 매일 2시간에서 길게는 8시간 부분파업했다. 26일에도 전 조합원이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4시간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회사는 지난주에 폭력시위에 가담해 조합원 3명에게 해고를 통보했으며 여기에 나머지 조합원들에게도 인사위원회에 참석하라고 알린 상황이다. 현대중공업 측은 인사위원회 참석을 요구한 인원수에 대해 밝히지 않았으나 노조는 330여명으로 판단하고 있다. 
 
노조는 이번 징계에 대해 부당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회사는 불법점거, 기물파손 등의 징계 사유가 있는 조합원에 대한 인사위원회도 조만간 열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노조가 물적분할 무효 소송을 제기하면서 노사간의 갈등이 법정공방으로도 번졌다. 일반 주주와 노조원 693명은 지난 17일 서울중앙지법에 분할 무효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일단 현대중공업은 주총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노조가 물적분할이 무효라고 소송을 제기했으나 회사 내부적으로 검토해봐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양측이 여전히 강하게 대립하면서 노사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민주노총도 노사간 갈등에 가세하며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이날 민주노총은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정문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전국노동자대회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주총은 무효라고 주장하며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경자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대회사를 통해 “현대중공업의 위법주총에 맞선 현대중공업지부의 투쟁은 얼마나 강력한지 보여줬다”면서 “긴 구조조정 과정을 단결과 연대로 이겨내는 동지들의 투쟁에 전국의 많은 동지들이 한 걸음에 달려 왔다. 투쟁을 통해 조선업 일방 구조조정을 저지하고 노동기본권 쟁취라는 승리를 거머쥐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대회에는 김종훈 국회의원의 연대사와 신상기 대우조선해양 지회장과 박근태 현대중공업 지부장 등이 투쟁사로 이어졌다. 대회가 종료된 이후에는 울산조선소 정문에서 일산문까지 행진도 진행됐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