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금천구, G밸리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기반조성 추진
입력 : 2019-02-28 13:00:00 수정 : 2019-02-28 13:19:31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과 금천구청은 28일 서울 금천구청에서 'G밸리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밸리 기반조성·기업지원 정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이훈 국회의원(서울 금천구)을 비롯한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G밸리 내 중소기업 혁신성장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관내 중소벤처기업지원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두 기관은 △G밸리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기반조성 △청년창업가 발굴·육성 △중진공 정책자금과 금천구 중소벤처기업육성기금 연계 △해외판로개척 지원 강화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중진공은 지난해부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G밸리 내 중소기업 혁신성 기반을 구축해 창업, 금융, 판로, 디자인, 컨설팅, R&D 등 민···연 기관을 집적해 중소벤처기업에 스크럼 방식으로 패키지 지원할 계획이다.
 
중진공 청년창업사관학교, 글로벌혁신성장센터, 14개 지역 22개 수출인큐베이터 등과 연계해 혁신스타트업 창업, 수출,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금천구는 최초의 국가산업단지인 G밸리가 위치한 곳으로 과거 노동집약적인 제조업에서 시작해 현재는 IT·제조 등 첨단정보지식산업을 이끌고 있다"며 "중진공과 상호 공동협력 사업을 연계해 금천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발굴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각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협업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지난해 서울지역 산업의 핵심인 가산디지털단지 중소벤처기업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서울지역본부를 금천구 G밸리로 이전했다"며 "올해는 금천구와 긴밀한 협력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스마트화와 스케일업을 위해 G밸리 내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기반을 구축해 토스, 직방과 같은 유니콘기업을 키워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