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산업 수출 10조원, 일자리 2만4천개 만든다
환경부, 2019년도 자연환경정책실 세부 업무계획 발표
입력 : 2019-02-12 15:25:17 수정 : 2019-02-12 15:25:17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는 환경보전과 경제성장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녹색산업 육성을 통해 연간 수출액 10조원을 달성하고 일자리 2만4000개를 창출하기로 했다.

환경부.
 
환경부는 이러한 녹색산업 육성 방안 등을 담은 2019년도 자연환경정책실 세부 업무계획을 12일 발표했다. 먼저 2017년 도입된 통합환경관리제도로 환경컨설팅업 일자리 육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환경 영향이 큰 19개 업종의 대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사업장 주변 지역에 대한 오염물질 영향을 분석하고, 연료·공정개선을 통해 개별 사업장 특성에 맞는 허가기준을 부여하는 허가제도다.
 
올해는 발전업과 소각업을 중심으로 170여 개 사업장의 허가를 추진해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환경상담(컨설팅)사인 이한경 에코앤파트너스사 대표는 “올해부터 발전·소각 업종 등 통합허가제도가 본격화되면서 고급 인력 채용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친환경기업 등에 투자하는 미래환경산업펀드를 860억원 규모로 확대하는 등 녹색펀드를 조성하고, 금융기관 내 1조6000억원 규모의 융자자금을 확보해 친환경 중소기업에 대해 일반 금리 대비 0.3~1.7%포인트 가량 낮은 금리로 대출을 제공하기로 했다.
 
녹색 신기술에 기반을 둔 신산업을 육성해 올해 기술사업화 매출액 1조원 달성을 비롯해 생태모방산업 육성, 미세먼지와 미세플라스틱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사업도 추진한다. 연간 총 10조원 수출액 돌파를 목표로 중국과 신북방, 다자개발은행 협력사업 등도 확대한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폐기물 방치와 불법처리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폐기물 처리 구조(시스템) 전반에 대한 공공 관리를 강화하는 계획도 내놨다. 안정적 폐기물 처리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공공 선별장, 소각시설 등 공공처리 용량을 적정 수준으로 확충하기 위한 종합계획(마스터플랜)을 올해 상반기 내에 마련하고, 그동안 민간 영역에 상당부분 맡겨져 있던 재활용시장에 대해서는 공공 차원의 관리·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미세먼지와 폭염 등 도시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생태휴식공간, 어린이 생태체험공간을 만드는 등 도시생태 복원사업 40곳을 추가로 확충하고, 지자체의 복원사업 지원을 위한 도시생태계 유형별 복원 기술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