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국 리사이클센터와 세탁기 1천대 취약계층에 전달
7억7000만원 상당...2015년부터 전국 순회 나눔
입력 : 2019-01-07 11:09:26 수정 : 2019-01-07 11:09:26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전국 리사이클센터와 서울시가 함께 아동·청소년, 다문화가족에게 세탁기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7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과 전국 리사이클센터 대표, 연예·스포츠인 재능기부자, 전국 리사이클센터,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와 기부 전달식을 갖는다.
 
지난 2015년부터 11개 지자체를 순회하며 세탁기 지원사업을 펼친 전국 리사이클센터는 서울시에 1000대의 새 세탁기(대당 15kg, 7억7000만원 상당)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원한다.
 
세탁기는 서울시 저소득 아동·청소년, 다문화가족 등 1000세대에 배분할 예정이며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를 통해 880대,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를 통해 100대, 사단법인 솔아에 20대를 배분할 예정이다.
 
김성진 MWRC(수도권서부자원순환센터) 대표는 “그동안의 수익금을 통해 세탁기 나눔을 펼치면서 이웃과 함께 나누는 것에 대한 보람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나눔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민들이 보다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세탁기를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자발적 민간지원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해 취약계층의 삶에 힘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전국 리사이클센터가 경남지역 저소득층 가구에 세탁기 전달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