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반딧불·발효음식' 지역 특색 맞는 디자인 사업 5개 추진
국토부, '지역개발 디자인 관리 가이드라인' 제정…시범사업 본격 착수
입력 : 2018-10-10 14:32:06 수정 : 2018-10-10 14:32:06
[뉴스토마토 권대경 기자]전북 무주군의 반디 행복누리 플랫폼 조성사업과 같은 지역의 개성과 고유 경관을 살리는 디자인 시범 사업이 닻을 올린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관리 방안을 마련해 무주 반디 행복누리 플랫폼 등 5개 사업을 선정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역개발사업은 도로와 주차장 등 기반시설사업부터 산업단지와 관광지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망라하는 개념이다. 특히 주민 밀착형 소규모 생활 사회기반시설(SOC) 사업의 유형도 지역개발사업의 범주에 포함돼 추진된다.
 
국토부는 지금까지 지역의 이러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종합적인 공간 전략이나 디자인에 대한 고려가 부족해 지역 내 공간 단절을 야기하고 경관을 훼손하는 문제가 빈번했다고 판단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지역 특성 살린 지역개발디자인 5개 시범 사업 주요 내용
 
 
우선 사업 가이드라인을 만든다. 가이드라인에는 총괄디자이너 위촉, 대자인 관리기준 설정, 마스트플랜 수립 등의 내용을 담긴다.
 
시범사업은 5개가 선정됐다. 전북 무주군 반디 행복누리 플랫폼 조성사업은 무주를 대표하는 반딧불 시장의 주차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주차장과 연계한 주민 커뮤니티 센터를 건립하는 것이 내용이다.
 
경남 하동군의 0380 민다리 문화공원 조성사업은 진교면에 근린공원을 조성하는 것이며, 전북 순창군 한국전통발효문화 산업 투자선도지구 구성은 전통 장류 산업을 관광 등과 연계하는 것이다.
 
이외에 충남 예산군 신 활력 창작소 조성사업과 경북 영주시 공유플랫폼 조성사업도 시범사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축물을 포함해 가로수와 광장, 공원, 시장 등 전반에 대한 디자인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지역균형발전과 지역개발효과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세종=권대경 기자 kwon2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대경

정경부 권대경입니다. 정치경제사회 현안 분석을 통해 좋은 기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