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사퇴해야" vs "억지"…기재위 파행에 국감 차질 우려
입력 : 2018-10-01 13:44:36 수정 : 2018-10-01 13:44:3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 행정자료 유출 논란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격화하면서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재위는 1일 국감 일정과 증인 확정을 위한 협의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심 의원의 기재위원직 사퇴 없이 국감 일정에 합의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무산됐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여야 3당 간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감사위원과 피감기관 간 맞고발 상황에서 이미 심 의원의 사임을 요구했고, 그런 의미에서 심 의원이 포함된 기재위를 여는 것에 대한 우려와 부담이 있다”고 전했다.
 
반면 한국당 소속 기재위원들은 민주당을 향해 국감 일정 협의에 조속히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에서는 심 의원과 기재부가 맞고소한 상황에서 심 의원이 기재위원 자격으로 기재부를 감사하는 것을 문제삼고 있다”며 “피해자에게 상임위원을 사임하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기재위 간사인 김성식 의원도 국감은 국감대로 제대로 하자고 했다.
 
기재위는 국감에서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중심으로 한 경제정책 방향, 한국은행의 금리인상 여부, 세법 개정, 북한산 석탄 문제, 통계청장 교체 논란 등을 다룰 예정이다.
 
심재철 의원(왼쪽에서 네 번째)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소속 기획재정위원들이 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