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사드 여파 여전…1분기 역신장
영업익 전년동기대비 27%↓…주요관광 상권 위축에 국내사업 타격
입력 : 2018-05-09 14:32:36 수정 : 2018-05-09 14:32:36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난해에 이어 올 1분기에도 역신장했다.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1조6643억원, 27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 27%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1조4316억원, 23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 26% 감소했다. 그룹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면세 채널 유통 건전화 노력, 주요 관광 상권의 위축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아모레퍼시픽의 국내 사업 매출과 영업이익은 9408억원, 15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 33% 감소했다. 해외사업의 매출은 50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815억원으로 전년보다 7% 감소했다.
 
화장품 브랜드숍 이니스프리는 올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1627억원, 32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29% 감소했다.
 
에뛰드의 올 1분기 매출은 64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했고 15억원의 손해를 봤다. 에스쁘아도 이 기간 매출은 1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했고 적자전환했다.
 
에스트라의 1분기 매출은 2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11억원으로 4% 감소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도 이 기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259억원과 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 5%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국내 사업의 질적 성장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다"면서 "혁신 상품 개발, 고객 경험 혁신, 디지털 혁신 등 3대 경영 원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용산 사옥 전경.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