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설 명절 해외여행 예약 3배 증가…혼행족 비중 22%"
해외 여행 예약 209%↑·제주도 항공 예약 37.5% ↓
입력 : 2018-01-29 09:23:52 수정 : 2018-01-29 09:23:52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티몬이 올해 설 명절 연휴 기간(2월10~17일) 항공권 예약 기록 6만건을 분석한 결과, 전년 설 명절보다 해외여행은 늘고 제주여행은 줄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항공예약 분석 결과를 보면 설 명절에 고향을 방문하기보단 해외 여행을 하는 풍속이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티몬을 통한 올해 설 명절 항공권 예약 건수는 지난해보다 198.1% 증가했다. 해외여행 항공권 예약 증가율이 높았다. 국내 항공권 예약건수는 전년 연휴 대비 37.5% 하락한 것이 비해 해외여행 항공권 예약은 209% 증가, 상승폭이 3배 넘었다.
 
티몬은 설 명절 자유여행 항공권 예약 분석에 따르면 다낭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지속적으로 노출되면서 인기가 급증했다. 사진/티몬
 
올해 설 명절 인기 여행지 1위는 전년과 마찬가지로 제주도가 차지했지만 예약 비중은 확연히 떨어졌다. 제주도는 지난해 국내외 항공권 예약의 57%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1위에 올랐지만 올해는 작년의 절반도 안 되는 21%를 기록했다. 제주도로 몰렸던 예약 수요는 해외로 분산됐다. 대표적인 여행지는 오사카, 후쿠오카, 도쿄 등 일본 주요 도시다.
 
베트남 다낭의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다낭은 여행 프로그램 등이 집중적으로 노출되면서 베트남의 대표 여행지로 이름을 올렸다. 다낭은 지난해 설 명절 여행지 순위에서 13위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8단계 올라서 5위를 차지했다. 10위권 밖에 있지만 10단계 이상 순위가 상승한 '설 명절 급부상하는 여행지'도 있었다. 하와이는 20단계 상승해 14위를, 푸켓은 21단계 상승해 18위, 보라카이는 11단계 상승해 21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인기 순위가 10계단 이상 하락한 여행지도 있다. 청도는 지난해 10위였지만 올해는 14단계가 떨어져 25위를, 마카오는 13단계 떨어져 28위를 기록했다. 티몬은 전반적으로 중화 쪽 여행지의 인기가 살짝 떨어진 반면 강추위가 오면서 하와이, 푸켓, 보라카이 등 기온이 따듯한 여행지의 인기가 올라간 것으로 해석했다.
 
올해도 혼자서 여행을 떠나는 혼행족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설 명절 기간 제주도 여행 혼행족 비율은 19%, 해외여행 혼행족 비율은 22%를 차지했다. 해외 혼행족에게 사랑 받는 여행지는 오사카였다. 오사카는 해외여행 혼행족 예약 비중의 20%를 차지하며 혼행족이 가장 찾는 여행지에 이름을 올렸다. 후쿠오카, 도쿄, 다낭, 괌, 타이페이 등 비행시간 4시간 이내의 중단기 거리의 여행지가 오사카의 뒤를 이었다. 
 
티몬은 설 명절 기간 여행 상품을 구매하지 못한 고객들을 위해 '해외에서 복 받아요' 기획전을 진행하며 최대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가족 모두 즐길 수 있는 일본 료칸 2박 3일 상품을 36만9000원, 상해 디즈니랜드 패키지 상품을 45만9000원, 보라카이 알로하 리조트 3박5일 상품을 45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김학종 티몬 항공여행사업 본부장은 "개인의 심리적 만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심비 트렌드가 강해지면서 설 명절에 해외여행을 가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워라벨 열풍으로 휴가에 대해 상대적으로 관대한 문화가 조성되면서 설 명절 전에 휴가를 내서 가족 혹은 혼자 여행을 가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