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베팅' 정용진vs'옴니채널' 신동빈…온라인 영토확장 승부
신세계 "2023년 온라인 매출 10조"…롯데 "올 여름 온라인 통합작업 완료"
입력 : 2018-01-29 06:00:00 수정 : 2018-01-29 06:00:00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신세계(004170)가 온라인사업 확대에 1조원 이라는 거액의 투자 계획을 밝히며, '옴니채널'을 앞세워 온라인 역량 강화에 나선 롯데와 전면전을 펼치고 있다.
 
양사는 오프라인 채널의 성장정체기를 맞으면서 한계를 인식하고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는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근 온라인채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신성장동력 육성 의지를 내비쳤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베이코리아 등 오픈마켓이 절대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
 
28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이커머스 사업'을 키우기 위해 국내 최대규모 수준인 1조원 이상 투자를 유치하고,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139480)로 나눠져 있는 온라인 사업부를 통합해 연내 이커머스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정용진 부회장이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온라인 사업부를 키우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행사에서 정 부회장은 "11번가 인수에 대해 검토한게 사실"이라고 밝힐 정도로 온라인시장 개척에 적극적이다.
 
신세계는 온라인을 그룹 내 핵심 유통 채널로 육성해 2023년에는 매출 10조원을 달성함으로써 국내 1위 플레이어로 도약한다는 청사진도 그려놨다.
 
이를 위해 신세계그룹은 '비알브이 캐피탈 매니지먼트'와 '어피너티 에쿼티 파트너스' 등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과 온라인사업 신규법인에 1조원 이상 투자 유치를 추진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최우정 신세계그룹 이커머스 총괄 부사장은 "신세계그룹의 온라인사업 성과와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다는데 투자사들과 공감했으며 이에 투자협약 관련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신설되는 온라인 사업 별도 법인은 연내 출범이 목표로, 법인명, 조직 구성 등 세부 사항은 추가 준비를 통해 정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의 과감한 투자를 이끈 배경은 SSG닷컴이 보여준 성장가능성 때문이다. 신세계는 2014년 1월 그룹 내 유통채널을 통합해 SSG닷컴을 출범한 후 전년비 매출 최대 32% 성장을 기록하며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이어오고 있다. 또 이마트몰과 신세계몰도 지난해 24%가 넘는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는 등 각각 매출 1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신세계는 시장 선점을 위해 대규모 자금을 투입하게 됐고, 침체기를 맞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채널 중심의 사업구조에서 벗어나 이커머스 신설법인을 통해 온라인 사업을 그룹의 새 먹거리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신세계의 공격 투자로 롯데의 행보도 주목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의 강한 의지 속에 오프라인·온라인·모바일 등 모든 쇼핑 채널을 유기적으로 연결한 '옴니채널'을 앞세워 온라인사업 강화에 나서고 있다.
 
신 회장은 2016년 말엔 아마존의 인공지능 매장 '아마존 고'를 빗대 "아마존 고처럼 혁신하라"고 주문하며 온라인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온라인사업에 대한 투자보다는 기존 인프라를 활용한 통합시너지를 꾀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우선 롯데닷컴의 실적 개선과 함께 온라인 사업 강화에 속도를 높이기 위해 올 여름을 목표로 엘롯데, 롯데아이몰, 롯데마트몰 등 5개 사이트의 모듈을 통합하는 것을 첫 단추로 삼았다. 최근까지 현재의 5개 채널은 각자 다른 사이트 관리 모듈을 보유하고 있었고, 이는 막대한 비효율성을 초래해왔다.
 
롯데는 모듈 통합작업을 통해 소비자들이 찾는 각 온라인몰은 그대로 두고 배송·주문·결제 등 내부적인 기능만 합쳐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 작업은 그룹 내 롯데미래전략연구소 소속 이투프루젝트라는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진행 중이다.
 
쇼핑몰 모듈 통합이 가시화되면서 롯데그룹의 옴니채널 작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 그룹의 맴버십 서비스인 엘포인트 서비스도 점차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롯데 관계자는 "유통 모든 채널의 비효율적인 부분을 개선하고, 각자 장점을 효율적으로 통합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라며 "신동빈 회장도 온라인 역량강화에 대한 주문을 한 만큼 심혈을 기울이고 있고, 프로젝트 막바지 단계로, 곧 완성된 결과물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왼쪽)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각 사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