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횡령 등 혐의' 삼성일가 자택 관리사무소 압수수색
주택 공사 후 세금계산서 미발급·차명계좌 수표 지급 등
입력 : 2017-08-07 11:10:30 수정 : 2017-08-07 11:10:3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삼성 관계자의 횡령 등 혐의로 경찰이 7일 삼성 일가 자택 관리사무소를 압수수색 중이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업무상횡령·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삼성 일가 자택 관리사무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사무소에 파견돼 근무하고 있는 삼성 측 관계자는 지난 2008년 10월부터 2015년 3월 삼성일가가 소유한 주택 인테리어 공사를 시공하면서 공사업체에 세금계산서를 발급하지 않도록 요구하고, 차명계좌를 통해 발행한 수표 등으로 대금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이날 오전 본청 수사관 7명을 투입해 세금계산서 미발급에 관한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무실에서 보관하고 있는 공사 자료, 회계처리 자료, 대금지급 경로 자료 등을 확보해 혐의 사실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자택.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