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미리보기)트럼프 세제개편과 옐런 입에 쏠리는 눈
연준인사 발언·GDP 발표도 관심
입력 : 2017-02-26 12:00:00 수정 : 2017-02-26 12:00:00
[뉴스토마토 우성문기자] 이번주(27~3월3일) 뉴욕 증시에서는 여전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재 개편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넷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설과 발표될 경제지표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주 뉴욕 증시에서 다우지수는 11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1987년 1월 이후 최장 기록을 세웠다. 주간 기준으로는 다우지수가 0.96% 올랐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가 각각 0.69%, 0.12% 올랐다. 다우지수는 3주 연속 상승했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주 오는 2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 자리에서 세금개편안과 관련된 구체적 발언을 할지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이 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시장 친화적인 발언에 나선다면 증시에는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놀라운 세금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시장의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다만 기대감이 큰 만큼 예상에 못 미치는 발언이 나온다면 시장에 큰 실망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감도 나온다. TD증권은 투자노트에서 “지나치게 포퓰리즘 적이거나 시장 기대와 다른 발언이 나온다면 시장에 오히려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 옐런 의장을 포함한 연준 인사들의 연설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27일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의 연설을 시작으로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 루이스 연은 총재 등이 연설을 가질 예정이며 오는 3일에는 옐런 의장이 연설을 할 예정이다.
 
최근 연준 인사들이 금리 인상과 관련해 매파적인 발언을 이어가고 있지만 뉴욕 증시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실제로 3월에 금리가 인상될 가능성도 높지 않은 가운데, 금리 인상이 오히려 미 경제 회복의 건전한 신호로 회복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뉴욕 증시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지 않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1일 발표되는 연준의 경기평가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투자자들은 미국 경기 회복이 어느정도 와 있는지 연준 위원들의 분석에 집중할 예정이다.
 
아울러 미국 경제 회복 여부를 확인해 볼 수 있는 경제지표에도 관심이 집중될 예정이다. 특히 오는 28일에는 미국의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수정치, S&P/케이스쉴러 12월 주택가격지수, 2월 공급관라자협회(ISM)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 2월 콘퍼런스보드 소비자신뢰지수 등의 경제지표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트레이더들의 모습. 사진/뉴시스·AP
 
우성문 기자 suw1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성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