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특수강 진입에..수출길 찾는 세아베스틸
입력 : 2015-03-17 14:29:05 수정 : 2015-03-17 14:29:11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국내 특수강 1위인 세아베스틸(001430)이 수출 물량을 늘리며 본격적인 특수강 전쟁을 대비하고 있다.
 
현대제철(004020)의 특수강 시장 진출로 현대·기아차에 대한 공급 물량이 감소할 것에 대비해 항공, 조선, 기계 등으로 수요처를 다각화하는 한편, 에너지용 강재 등 고부가 제품 판매 비중을 늘려 수익성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기준 세아베스틸 전체 매출의 30%가량이 현대·기아차에서 발생했다. 현대제철은 약 8500억원을 투자해 당진제철소 내 부지에 연산 150만톤 규모의 특수강 공장을 짓고 있으며, 계획대로라면 내년 2월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한다. 이 경우 물량 대부분을 현대제철에 뺏길 수 있다.
 
17일 세아베스틸의 2014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특수강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조1649억원, 1866억원으로 전년 대비 4.3%, 20.6% 증가했다.
 
이중 해외 수출액은 331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4% 늘었다. 같은 기간 내수 매출액은 1.4% 증가에 그쳤다. 사실상 해외 수출부문이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마진율이 높은 에너지용 강재 등의 판매 비중이 늘면서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북미(954억원)가 전년 대비 103.0%로 가장 많이 늘었고, 남미(417억원)도 전년 대비 97.6%로 두 배 가까이 수출액이 급증했다. 유럽(410억원)과 오세아니아(126억원)도 각각 40.9%, 37.0%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아시아는 1348억원으로 ,전년 대비 14.1% 감소했다. 중국의 경기 침체와 더불어 엔저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일본으로의 수출 물량을 줄인 탓이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지난해 특수강 수출량은 총 30만톤으로 전년 24만톤에 비해 25%가량 증가했고, 올해도 지난해 대비 수출량을 20%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현대제철의 특수강 시장 진입에 대비해 해외수출 물량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며 “저단가 범용재보다는 유럽, 미주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에너지용 강재와 고급 자동차용 부품 등 판매단가가 높은 제품의 판매량을 계속해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특수강 에너지용 강재의 경우 이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와 품질을 갖춘 곳이 전 세계적으로 많지 않아 안정적인 수요처만 확보되면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구조다. 공급처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최소 1~2년 동안 소재 테스트와 양산 테스트를 거쳐야 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셰일가스 개발 붐이 불고 있는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실수요처 개발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전경(사진=뉴스토마토DB)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세아베스틸지주(1430)17,50014,900(-14.86%)
현대제철(4020)41,05035,100(-14.49%)

  • 최승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