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조해진 "사드·AIIB, 국익 중심으로 생각해야"
中, 한국 사드배치 공개적 반대..與 "국익 수호 차원"
입력 : 2015-03-17 11:46:08 수정 : 2015-03-17 11:46:15
[뉴스토마토 곽보연기자]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 및 AIIB(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가입 관련해 새누리당 원유철 정책위의장과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가 "국익을 중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최근 사드와 AIIB 이슈를 보면 국제사회에서 첨예하게 대립하는 국익의 본질을 보게 된다"며 "평상시에는 좋은 말로 얘기하고 좋은 모습 연출하지만 결정적으로 국익이 놓인 상황에서는 일체의 양보도 배려도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중국 류젠차오 외교부 부장조리가 우리 정부에 '사드 도입반대' 의사를 전달하고 AIIB 참여 촉구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조 원내수석은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이용해 핵이나 미사일에 대한 확실한 억제를 해주던가,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우리가 자위적 수단을 강구하는 것에 대해 부당한 간섭을 해서는 안 된다"며 "절대 무기라고 하는 핵이 현실화 되어가고 국가의 안위와 주권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우리의 자구행위에 제동을 거는 모습은 좋은 모습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정부를 향해 "정부는 미국으로부터 요청이 없었기 때문에 (사드 배치)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하지만 이는 미국의 요청여부를 떠나 우리가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국가로부터도 확실한 안보를 담보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조치를 빠르고 신속하게 결단 내리지 않으면 어떤 결단을 내리든 부담을 지게되는 상황이 초래될 것"으로 우려했다.
 
그는 "정부가 모든 것을 잘 파악해 우리나라를 수호하고 있다면 정부만 믿고 가겠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을 뻔히 보고 있다"며 "국민의 근심을 덜어주는 것이 정치권의 책무라고 생각한다. 주권과 국익 수호를 위해 집권여당, 정치권은 이런 내용을 공론화해줄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원 정책위의장도 사드 도입과 AIIB 가입 관련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인 사드 배치와 AIIB 가입 문제는 전적으로 우리가 국가 안보와 국익을 중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News1
 
한편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일경제교실'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 원내대표가 사드 도입을 지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유 의원의 개인적인 주장"이라며 "유 원내대표가 국방위원장을 해서 사드가 어떤지를 우리보다 많이 알고 있다. 당내에서는 제일 전문가"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일반 의원들은 잘 모르기 때문에 의원총회를 통해 브레인스토밍의 기회를 갖자는 것"이라며 "외교와 국방이 관련된 예민한 부분은 정부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유승민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달 1일 열리는 의원총회 전까지는 (사드 관련) 아무말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짧게 말했다. 
 
앞서 류젠차오 부장조리는 전날인 16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와 업무 협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한국과 미국이 타당한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며 "중국의 관심과 우려를 중시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이 주도하는 AIIB(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의 한국 가입과 관련해 "한국이 AIIB 창설멤버가 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재차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곽보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