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자동차 하루 평균 43.8km 주행
2013년 차량 주행거리 조사..대중교통·유가상승 영향
2015-03-11 11:00:00 2015-03-11 11:00:00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우리나라 자동차가 하루 평균 43.8km를 주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통안전공단은 지난 2013년 우리나라 자동차 주행거리를 분석한 결과, 전체 자동차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는 43.8km, 연간 1만5987km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37.4km, 승합차가 63.5km, 화물차가 51.6km 였고, 용도별로는 비사업용이 35.8km, 사업용이 133.8km로 사업용이 비사업용보다 3.73배 더 주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 자동차 차종·용도별 1대당 일평균 주행거리(km) 현황(2013년 기준). (자료제공=교통안전공단)
 
연도별 전체 자동차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 변화를 살펴보면, 지난 2002년 61.2km에서 2013년 43.8km로 11년간 17.4km(28.4%)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지난 2002년 53.9km에서 2013년 37.4km로 16.5km(30.6%)의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승합차는 2002년 65.8km에서 2013년 63.5km로 변화가 적었고, 화물차는 2002년 66.0km에서 2013년 51.6km로 14.4km(21.8%) 줄었다.
  
◇우리나라 자동차 차종별 1대당 일평균 주행거리(km) 연도별 현황(2013년 기준). (자료제공=교통안전공단)
  
용도별로는 비사업용이 지난 2002년 54.3km에서 2013년 35.8km로 18.5km(34.0%)감소했고, 사업용은 2002년 195.5km에서 2013년 133.8km로 61.7km(31.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연료별로는 LPG가 지난 2002년 88.9km에서 2013년 58.9km로 30km(33.7%)의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경유는 2002년 67.2km에서 2013년 50.2km로 17km(25.3%) 줄었고, 휘발유가 2002년 41.7km에서 2013년 29.8km로 11.9km(28.5%)감소했다.
 
오영태 공단 이사장은 "이 같은 자동차 하루 평균 주행거리 감소는 KTX·지하철 등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 및 개선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증가하고, 유가상승 등으로 인해 자가용 이용이 줄어든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올해는 유가하락 등으로 인해 여가활동과 출·퇴근시 차량운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사고 예방활동은 물론 효과적인 교통안전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조사나 연구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자동차가 하루 평균 43.8km를 주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올해 설 연휴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 부근. ⓒ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