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중요시설 발전소, 화재예방 사각지대
2015-03-03 14:34:54 2015-03-03 14:34:54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지난해 9월 원자력발전서와 화력 발전소 등 국가중요시설에 납품된  '불량 불꽃감지기'의 교체율이 최근까지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새정치민주연합 전정희 의원(사진)은 "최근 국민안전처가 불량 불꽃감지기가 납품된 것으로 확인된 발전소 등 주요기관을 전수조사한 결과, 공공기관과 문화재, 일반기업 등 689곳에 6856개의 불량제품이 설치됐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국가중요시설 22곳에 불량 불꽃감지기 1015개가 설치된 것으로 확인했으나 지난해 12월 말까지 435개(42.8%)만 교체한 상태다.
 
전 의원에 따르면 한빛 원전과 고리 원전, 월성 원전 3·4호기, 한울 1·2호기에 설치된 457개 중에서는 92개만 교체됐다.
 
특히 불량제품 30개가 설치된 한국중부발전은 단 하나도 교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 예산이 없어 부품교체를 미루는 상황인데, 발전소는 작은 화재가 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는 화재를 초기에 감지할 수 있는 예방체계를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전 의원은 "불꽃감지기가 화재 발생 초기에 불을 감지하지 못할 경우 대형 참사로 번질 가능성이 높아 보다 정밀한 검증과 조속한 불량품 교체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9월 숭례문과 국회의사당, 정부세종청사, 원전 등에 불꽃감지기 2만3000여대를 납품해 온 소방방재 전문업체인 K사를 적발했다. 불꽃감지기는 소방제품 검정기관인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의 검증을 통과해야 판매할 수 있으나 이 업체는 일단 성능검사를 통과하면 납품단계에서 내부 부품을 변조해 불량제품을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