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간 연료감축기술 공유 가능해져
국토부, 항공 온실가스 저감기술 이행매뉴얼 발간
2015-02-26 06:00:00 2015-02-26 06:00:00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항공사들이 개별적으로 실행하던 항공연료 감축기술을 앞으로 서로 공유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항공사들의 온실가스 감축 수단에 대한 정보공유를 지원하기 위해 '항공온실가스 저감기술 이행 매뉴얼'을 개발했으며, 이번 달 중 발간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그 동안 항공사간 연료감축 기술의 적용수준이 달랐고, 저감효과의 측정·분석을 위한 표준화된 산정기준이 없어 평가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이행매뉴얼은 항공사의 운항, 정비 및 비행계획 분야 등에 대한 전문가의 자문과 항공사 환경담당 실무자의 의견수렴, 교통안전공단의 감축수단 별 기술적인 분석과 체계적인 검증을 바탕으로 작성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특히, 다양한 감축기술과 실제 적용방안 등에 대해 쉽게 설명했다. 지상에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항공기를 이동(E-Taxi)할 수 있게 하는 방식 등 성능개선, 비행운용, 운항관리, 중량관리 등 23종의 다양한 저감 신기술들이 담겼다. 
 
국토부는 앞으로 항공운항 특성에 부합하는 최적의 감축수단을 선정하고 적용 가능한 감축수단을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해 항공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규 저감기술의 지속적인 발굴과 응용경험의 최신화는 물론 항공 온실가스 감축기술 매뉴얼 개발을 관제 및 공항 운영 등 항공 전 분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