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유안타증권 1개월 일부 업무정지
과태료 3억5000만원 부과..신영·아이엠·SK證도 제재
입력 : 2015-01-28 16:28:43 수정 : 2015-01-28 16:29:35
[뉴스토마토 김보선기자] 금융당국이 유안타증권(003470)(옛 동양증권)에 대해 1개월 일부 업무정지와 함께 과태료 3억50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금융감독원은 28일 금융위 의결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또 유안타증권의 계열사 기업어음(CP) 신탁재산 불법편입을 위해 연계거래를 해준 신영증권, 아이엠투자증권을 기관경고, SK증권을 기관주의 조치했다. 이들 증권사에는 과태료 각 5000만원씩도 부과했다.
 
앞서 금감원은 유안타증권에 대해 지난 2013년 9월30일~2014년 7월31일 부문검사를 실시해 계열사 회사채, CP 불완전판매 등의 위반사실을 확인했다. 
 
유안타증권 임직원 22명에 대해서는 문책으로 직접 조치했다. 현재현 전 회장, 정진석 및 이승국 전 대표이사에 대해서는 해임요구 상당으로 조치했다.
 
임직원 자기매매와 관련된 직원 4명에 대해서는 과태료 2500만~3750만원을 부과했으며, 경징계 대상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유안타증권 측에 조치를 의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