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말 선보상제 이어 포인트 당겨쓰기도 금지..LG유플러스 '난감'
입력 : 2015-01-15 17:26:07 수정 : 2015-01-15 17:26:07
[뉴스토마토 김미연기자] 정부가 이통 3사의 '중고폰 선보상제'에 대해 사실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LG유플러스(032640)의 신규출시 결합상품인 '가족무한사랑클럽'의 포인트 당겨쓰기에 대해서도 판매 중지를 요청했다.
 
사실상 중고폰 선보상제를 주도해온데다 가입자 유치를 위해 내놓은 신규상품마저 정부 제재를 받자 LG유플러스는 난감해진 상황이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6 출시를 앞두고 있던 지난해 10월24일, 18개월 이후 반납을 조건으로 단말기의 미래 중고폰 시세까지 책정해 선지급하는 '제로클럽'을 전격 출시했다.
 
당시 경쟁사들은 중고폰 시세를 사전 예측한다는 것에 대해 '무리수'라고 지적하며 선보상제를 비판했지만, 결국 가입자 이탈을 방어하기 위해 SK텔레콤(017670)은 '프리클럽', KT(030200)는 '스펀지제로플랜'이라는 이름의 유사 프로그램을 각각 내놨다.
 
그러나 결국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이들의 중고폰 선보상제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의 취지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며 지난 14일부터 사실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보완책은 논의하겠지만 선보상제는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인 반면 경쟁사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대응하고 있을 뿐"이라고 한발 물러서고 있다.
 
당초 이통사들은 선보상제를 지난해 말까지만 한시적으로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LG유플러스가 기간 연장을 결정하면서 경쟁사도 이를 따른 바 있다.
 
이와 함께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는 지난 9일 LG유플러스가 출시한 '가족무한사랑클럽'을 하루만에 판매 중지시켰다. 포인트를 단말기 선결제에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신고된 약관 내용과 다르고, 소비자들이 오해할 소지도 있다는 이유다.
 
LG유플러스는 가족무한사랑클럽을 선보이며 "단말 구매시 '앞으로 적립될' 포인트로 단말기 금액을 자동 결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고, 미래부는 이 부분이 향후 우회적인 보조금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류제명 미래부 통신이용제도과장은 "가족무한사랑클럽 포인트 제도의 지원금적인 성격이 매우 노골적이라고 판단했다"며 "위법성 소지가 있는지 자세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소비자가 사용기간이나 요금제 등에 따라 쌓은 포인트로 일부 할인을 받을 수 있게끔 한 타사 제도와 달리, 당장에 없는 포인트를 미리 당겨와 단말기 대금을 선할인받도록 한 건 보조금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 측은 "현재로서는 가족무한사랑클럽의 판매와 TV광고가 모두 중단된 상태로, 미래부와 논의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판매중지 전 가입한 고객에 대해선 제도 변경이 생길 경우 즉시 공지하고 양해를 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2~5명의 가족이 LG유플러스로 모이면 최신폰 할인은 물론 LTE 무한대 요금도 반값에 사용할 수 있는 ‘가족무한사랑클럽’ 프로그램을 9일 신규 출시했다.(사진=LG유플러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