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제약 '선방'..웃지는 못했다
입력 : 2014-10-31 18:41:36 수정 : 2014-10-31 19:20:30


[뉴스토마토 이지영기자]전 산업군이 우울한 3분기 성적표를 받아든 가운데 제약업종이 나름 무난한 실적을 내놨습니다.
 
상위 제약사들 가운데에서도 희비가 엇갈렸지만 리베이트 투아웃제 시행 등 악화된 영업환경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업계 선두권인 유한양행과 녹십자는 제약사 사상 최초로 연간 매출 1조원 진입에 바짝 다가서는 호실적을 내놨습니다.
 
제약업계 1위 유한양행은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4% 늘어난 134억900만원을 기록했습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591억1500만원으로 16.9%, 당기순이익은 118억3300만원으로 40.9% 급증했습니다.
 
제약사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 1조원의 테이프를 끊을 제약사로는 현재 유한양행이 가장 유력합니다.
 
유한양행과 함께 연매출 1조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는 녹십자(006280) 역시 3분기 매출액으로 약 2800억원의 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6%가량 증가한 양호한 성적표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토종신약 '카나브'로 폭풍 성장기를 맞고 있는 보령제약은 3분기 수익성이 대폭 늘어났습니다.
 
보령제약의 이익 폭이 커진 것은 '카나브'의 수익성이 한몫 했습니다. 카나브는 지난해 국내외 매출액이 총 350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국내에서만 300억원 매출이 예상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멕시코 시장에도 본격 진출했습니다.
 
반면 동아에스티, 한미약품, 종근당, 대웅제약 등 전통적인 강호집단은 부진한 성적표를 내놓으며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동아에스티의 매출 감소세는 정부 규제로 악화된 영업환경 영향이 컸고, 한미약품의 실적부진은 3분기 사상 최대 R&D(연구개발) 투자를 집행한 데 따른 것이었습니다.
 
대웅제약도 3분기 123억원의 법인세 추징으로 이익이 크게 떨어졌다. 뉴스토마토 이지영입니다. (뉴스토마토 동영상 뉴스)기사원문보기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