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종북몰이, 결국 정권에 독이 될 것"
"여권, 국가기관 대선개입엔 잘못 시인 안하면서 종북 몰이"
입력 : 2013-11-27 10:46:45 수정 : 2013-11-27 10:50:34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천주교 정의구현 전주교구 사제단 소속 박창신 신부에 대한 여권의 '종북몰이'로 나라가 멍들고 있다며 "과연 정상적인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맹비난했다.
 
김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기관의 불법대선개입에 대해선 단 한번도 '잘못했다'고 말하지 않는 대통령과 여권이 원로신부 한 사람의 발언을 빌미로 종북몰이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 ⓒNews1
 
김 대표는 "종북몰이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결과적으로 대선개입의 상처를 덧나게 할 뿐"이라며 "반짝 약발이 받는 것 같겠지만 결국 목숨을 앗아가는 비상처럼, 정권 모두에게 독약이자 마약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약발에 취하면 나라를 분열시키고, 민주주의를 좀 먹게 되는 것을 알면서도 갈수록 더 센 약을 찾게 될 것"이라며 "간절한 심경으로 경고한다.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종북몰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아울러 자신의 4인 협의체 제안에 대해 새누리당이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정국 정상화를 위해 여야가 협의하자는 제1야당의 제안조차 받아들이기 어려운 여당은 우리 정치사에서 찾아보기 어렵다"며 "참으로 별난 여당"이라고 꼬집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