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킬러' 이동국 "레바논전, 기후-잔디 적응과 선제득점이 중요"
2013-05-28 15:06:03 2013-05-28 15:09:03
◇출국 전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동국. (사진=이준혁 기자)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전 공격수인 이동국이 레바논전 필승의 방법을 공개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차 전지훈련지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UAE에서 현지적응 시간을 가진 이후 다음달 1일 레바논의 수도인 베이루트에 입국한다. 운명의 레바논전은 다음달 5일(한국시간) 열린다.
 
이동국은 출국 직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레바논과는 좋은 기억이 있다"며 "앞으로 3경기를 치러야 하는데 우선 레바논전에 초점을 맞춰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동국은 이번 대표팀 멤버로 함께 뛰는 이근호와 함께 '중동 킬러'로 불린다. A매치에서 기록한 30골 중 중동 국가를 상대로만 10골을 넣을 정도로 이동국은 중동 국가의 대표팀에 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이동국의 활약에 기대하는 이유다.
 
이동국은 레바논전에 대해 "3연전 중 가장 중요한 경기지만 가장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 "기후나 잔디에 빨리 적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중동 원정에 대한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 "모든 경기가 마찬가지"라며 "우리가 찬스를 어떻게 살리느냐가 중요하다. 그 점을 보완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국은 특히 "빠른 시간 안에 골을 넣으면 더욱 쉬운 경기를 할 것이다. 골문 앞에서 찬스를 살릴 수 있도록 침착하게 슈팅을 잘 해야 한다"며 선제 득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동국은 레바논에 대해 경계하면서도 반면 자신감도 내비쳤다. '중동 킬러'로서 자신의 진면모를 드러낼 것이라는 필승의 각오도 내비쳤다.
 
레바논의 경기환경이 좋지 못하다는 질문에 이동국은 "잔디가 좋지 않은데다가 레바논이 홈에서 강하다"며 "하지만 현지에서 호흡을 잘 맞추고 철저히 준비한다면 이길 수 있다. 기후나 잔디같은 환경적인 요건은 훈련하면서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준비 기간이 길기 때문에 훈련을 통해 환경에 적응이 가능하다. 남은 시간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