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준 "安, 새 정치가 무엇인지 먼저 설명해야"
"여야 동시 비판은 하나도 새로울 것 없어"
입력 : 2013-05-21 11:40:48 수정 : 2013-05-21 11:43:47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과거 안철수 의원의 멘토 중 한 명이었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안 의원의 정치 세력화의 성공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새 정치'의 구체적 내용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윤 전 장관은 21일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과의 인터뷰에서 "안 의원이 새 정치를 하겠다는 말과 새 정치에 맞는 사람들을 모으겠다고 했지만, 정작 새 정치가 무엇인지 이야기 하지 않고 있다"며 "그가 내놓는 새 정치가 인정받고, 그가 모으는 사람들이 새 정치를 추진할만한 사람들이라고 인정 받으면 파괴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안 의원이 야권뿐 아니라 범여권에서도 사람들을 불러 모을 것"이라는 예상에 대해 "그럴 수는 있다"면서도 "그 분들이 안 의원과 함께 하느냐 여부 역시 안 의원이 내놓는 새 정치의 알맹이를 보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안 의원의 정치세력화의 첫번째 계기는 10월 재보선일 것"이라며 "재보선에서 괜찮은 성과를 올리면 세력화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최근 안 의원이 광주정신을 언급하며 여야 모두를 비판한 것에 대해선 "하나도 이상할 것도, 새로울 것도 없다"며 "원래 안 의원의 입장이 기존 정치를 비판하는 것이다. 당연히 그런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