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오석 "창조경제의 핵심은 창업 활성화"
2013-04-10 16:26:15 2013-04-10 16:28:50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창조경제의 핵심은 단순하게 첨단기술의 개발에 있다기보다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가 사업화되고 창업이 활성화되면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오석 부총리는 이날 오후 대전 카이스트 내에 위치한 벤처기업 'i-KAIST'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창업과정에서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청취하며 이같이 밝혔다.
 
현 부총리는 "창조경제는 기술과 창의성에 기반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이라며 "창조경제를 구현하는 데는 여러가지 형태가 있지만 제일 중요한게 벤처기업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벤처기업은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개척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한다"고 덧붙였다.
 
현 부총리는 "벤처기업은 시장에서 기반을 잡기까지 상당한 애로가 있다"며 "대학가의 협력을 통해 기술주도의 활성화가 필요하며 정부는 벤처기업 활성화를 위해 정책적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창업기업인들의 애로사항과 의견도 활발히 오고갔다.
 
손기영 엠지켐 대표는 "창조경제는 융합·차별화·글로벌화에 있다"면서도 "정책의 일관성이 중요한데 부처가 이름이 바뀌고 그러니 불안하다"고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이에 현 부총리는 "새 정부는 협업을 강조하고 있다"며 "창조경제가 한 부처에 국한되지 않고 전체 부처가 함께 움직일것"이라고 답변했다.
 
정광춘 잉크테크 대표는 "창업 실패시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며 "1인 창업을 많이 하는데 규모의 경제에 있어서는 안된다. 앞으로 정보 공유가 많으니 규모의 경제로 가야 창업이 성공하는데 기회를 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명운 DNF 대표는 "창업 후 만 7년이 안되서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는데 상장 후 오히려 배고픈 시절보다 중압감이 크다"면서 "중견기업으로의 점프도 해야 하고, 아이템도 넓혀 나가야 하는데 그럴려면 좋은 인력이 필요하다"며 인력 부족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현 부총리는 "창조경제의 근간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문제, 기업의 공정한 경제, 경제민주화 등의 기조가 깔려있다"며 "창조경제를 이룰려면 출연 연구원의 협업, 생태계 조성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