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銀예금피해자, 설 연휴도 '뒤숭숭'
입력 : 2012-01-24 11:25:17 수정 : 2012-01-24 11:25:21
[뉴스토마토 박미정기자] 저축은행 영업정지 결정으로 5000만원 이상 예금·후순위채권 피해자들이 울분을 터뜨린지 1년이 지났지만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저축은행 예금 피해자들은 설 연휴를 앞둔 시점에도 거리로 나와 비리를 규탄하는 시위에 참여하거나, 설 연휴 당일에도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본점을 찾아 농성을 이어갔다.
 
지난 20일 금융소비자협회와 전국저축은행피해자비대위 등은 민주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삼화저축은행 비리와 관련해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임종석씨는 비리와 부패로 얼룩져 사라질 삼화저축은행에서 매월 300만원씩 1억여원의 돈을 받아서 1심 재판에서 유죄판결을 받았다"며 "그런데 민주통합당의 국민경선에서 한명숙 전 총리가 대표로 당선되자 마자 임종석씨를 사무총장에 임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신삼길 삼화저축은행 명예회장이 임종석 사무총장에게 매월 300만원씩이나 준 것에 대해 따져 묻고자 한다"며 "임종석 사무총장은 자신을 정치 검찰 피해자라고 우기는 것도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삼화저축은행은 지난해 1월4일 영업정지됐고 같은해 3월16일 우리금융(053000)지주가 자산을 인수해 우리금융저축은행으로 재탄생시켰다. 하지만 영업정지 만 1년이 지난 현재까지 5000만원 이상 예금자와 후순위채권 투자자들은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있는 상태다.
 
설 연휴를 즐길 수 없는 상황은 부산저축은행 예금 피해자들에게도 마찬가지다.
 
부산저축은행은 지난해 2월17일 금융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영업정지 조치가 내려졌고 이후 대규모 예금인출(뱅크런) 등으로 부산2저축은행·중앙부산저축은행 등 계열사 저축은행까지 문을 닫게 됐다.
 
예금보험공사가 자산과 부채를 인수해 지난해 11월30일 '예솔저축은행'으로 재탄생시켰지만 부산 동구 초량동 본점에는 여전히 5000만원 이상 예금·후순위채권 피해자들이 점거농성을 펼치고 있다.
 
부산저축은행 예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을 오가며 저축은행 피해자들을 위한 특별법 통과를 촉구하거나 대주주 비리 관련 재판을 참관하고 정치인·금융당국 관계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등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한 피해자는 "지난 추석에도 그랬지만 이번 설도 우리에게는 큰 의미가 없다"며 "저축은행 사태는 각종 비리와 금융당국의 직무 유기 결과인 만큼 보상이 하루 빨리 이뤄지길 바랄 뿐"이라고 호소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미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