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세트, 지난해보다 가격은 오르고 품목은 다양해져
스테디셀러 위주 구성에 건강기능식품 중에는 홍삼이 단연 인기
식품업계 "선물세트 매출 확대해 리스크 줄일 것"
입력 : 2012-01-13 17:24:33 수정 : 2012-01-13 17:36:05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올해는 지난해 설과 비교해 선물세트의 가격은 오르고 품목은 다양해졌다. 지난해 주요 식품기업들이 한 차례씩 가격인상을 단행해 가격 상승분이 선물세트에도 적용된 것.
 
전년 설에 비해 동원F&B(049770)는 참치캔 가격 상승으로 9% 가량 상승했고 CJ제일제당(097950)도 주력 품목인 스팸 가격이 오르면서 평균 7% 정도 인상됐다.
 
대상(001680)은 거의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오뚜기(007310)는 참치 선물세트의 경우 3.2%, 혼합세트는 7.2% 가량 가격이 올랐다.
 
선물세트 구성은 참치캔, 스팸, 유지류 등 각사 스테디셀러 제품을 중심으로 지난해보다 종류가 더 다양해졌다.
 
동원F&B가 참치, 김, 홍삼, 비타민 등 200여가지 선물세트를 준비해 가장 종류가 많았고 다음으로 CJ제일제당 117종, 오뚜기 100종, 대상 76종 순으로 나타났다.
 
식품업계는 원가 상승과 정부의 물가 안정 정책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지만 이번 설 선물세트 매출을 키워 리스크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 각 기업들은 전년 대비 설 선물세트 매출을 최고 28%까지 높여 잡고 본격적인 홍보전에 뛰어들었다.
 
지난해 설 선물세트로 855억원의 매출을 올린 동원F&B는 올해 1100억원 매출을 목표로 햄, 유지류, 참치가 포함된 3만원대 실속형 제품과 양극화되는 소비시장을 고려해 홍삼, 참치회 등 다양한 고가 제품을 준비했다.
 
올해 900억 매출을 목표로 삼은 CJ제일제당은 명절에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유지류 제품을 세분화하고 스테디셀러인 스팸 제품 품목을 확대했다.
 
또 다른 건강기능식품에 비해 체질을 가리지 않고 가격 대비 만족도 높아 인기가 좋은 홍삼 선물세트 물량을 확대했다.
 
홍초와 캔햄, 맛선생, 참기름 등으로 선물세트를 구성한 대상은 올해 400억 매출을 목표로 3~5만 원대의 중저가 종합선물세트를 대폭 확대했다.
 
아울러 대상 건강기능사업부 대상웰라이프는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설날 선물용으로 적합한 건강기능식품으로 '클로렐라'와 '홍삼' 선물세트를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였다.
 
오뚜기는 경쟁사와 차별화되는 카레, 수연소면, 현미유, 오뚜기 차, 벌꿀 등 프리미엄급 선물세트 품목을 더욱 다양화하고 고객선호도가 높은 특선류, 현미유 제품의 품목구성을 확대해 올해 25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설에는 특판용으로 농협에서 품질을 보증하고 고급스러운 도자기 용기로 제작한 벌꿀특호 선물세트, 깊고 진한 원두커피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UCC 커피 선물세트, 참치와 꽁치 선물세트를 새로 출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면서 실속형 소비가 확대되고 있는 것 같다"며 "올 설에도 소비자들이 선물세트 구입 시 단일품목으로 구성된 세트보다는 실제 쓰임새가 많은 여러 가지 품목들로 다양하게 구성된 복합 선물 세트구성을 찾는 경향이 늘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2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상(1680)21,40021,600(0.93%)
오뚜기(7310)429,500436,000(1.51%)
동원F&B(49770)156,000160,500(2.88%)
CJ제일제당(97950)392,000316,000(-19.39%)

  • 최승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