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CEO 행복지수, 100점 만점에 몇 점?
중기중앙회, 中企CEO 행복체감도 조사..100점 만점에 70.4
중소기업 CEO "가정에 소홀했지만 기업에 최선 다했다"
입력 : 2011-06-13 14:26:46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송주연기자] 우리나라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스스로 국가경제에 기여한다는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있으며, 비교적 행복한 편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 514개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난달 16일부터 27일까지 실시한 '중소기업 CEO 행복체감도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CEO의 행복체감도를 문항별로 산술평균한 결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평가 64.7, CEO의 개인적 삶에 대한 만족도 59.9, 경영하고 있는 기업에 대한 만족도 45.0으로 나타나 경영하고 있는 기업과 개인적 삶에 대한 만족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또 중소기업경영인으로 행복한 정도를 100점 기준으로 평가했을 때는 평균 70.4점으로 나타나 경영인 스스로 비교적 '행복한 편'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CEO 개인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현재의 건강상태' 69.0, '가정생활' 63.7, '자아성취' 60.0, '경제수준' 53.9, '개인만족도 53.0으로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하고 있는 기업에 대한 만족도는 '경영환경 만족' 45.3, '사회적 인식수준 만족' 41.9, '중소기업 위상에 대한 만족' 37.4, '인력수준과 수급상황 만족' 35.4로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평가는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다'가 68.6으로 높게 나타났고, '고용창출에 기여한다'가 66.5, '사회공헌활동에 기여' 58.9 등으로 중소기업 CEO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기여도는 높게 평가했다.
 
자아성취감은 10명 중 5명 정도가 성취감이 높게 나타났고 규모가 큰 중소기업 CEO의 자아성취감 정도가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또 행복한 생활을 위해서는 재산이 10억에서 49억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0.9%, 50억에서 99억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19.5%로 나타나 전체의 80.4%가 100억원 미만의 재산이면 행복할 것이라고 답했다.
 
월소득은 500만원에서 1000만원 미만이면 행복할 것이라는 응답이 49.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1000만원에서 2000만원 미만이 30.4%로 중소기업 CEO는 월소득 2000만원 미만이면 행복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중소기업CEO들이 경영자로서 가장 소홀했던 부분은 37.5%가 '자신'이라고 응답했고 '가정생활'이라고 응답한 경영자도 35.6%로 나타나 경영활동을 위해 개인과 가정에는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행복의 조건으로 '건강'이라고 응답한 CEO가 48.4%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 CEO의 하루 평균 업무시간은 8.7시간, 10명중 3명은 '나는 훌륭한 기업인'이라고 평가했으며, 은퇴 후 귀농을 가장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토마토 송주연 기자 sjy2925@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주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