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우려 증폭..코스피 55p 급락(마감)
조선·자동차·화학·운송·IT 급락
외국인 8거래일 연속 대규모 순매도
원달러 15원 급등..1097.90원 마감
입력 : 2011-05-23 17:45:13 수정 : 2011-05-23 17:45:13


[뉴스토마토 허준식기자] 코스피지수가 그리스 신용등급 강등 소식에 반등 하루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자동차부품업체인 유성기업(002920)의 파업 소식과 애플 아이패드2 생산 거점인 폭스콘 화재, 아이슬란드 남부 화산폭발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23일 코스피는 전거래일대비 55.79포인트, 2.64% 내린 2055.71에 장을 마쳤다.
 
조선, 자동차, 화학, 운송, IT 등 경기민감주 전반이 큰 폭으로 밀려났다. 외국인은 8거래일 연속 대규모 매물을 쏟아냈다.
 
이날 코스피는 60일선 지지기대로 2100선에서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강화에 120일선(2057포인트)도 이탈하는 등 시간이 갈수록 낙폭은 점차 확대되는 흐름을 보였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이 4090억 매도하며 8거래일째 순매도했다. 기관 역시 550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4610억원 순매수했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1340), 비차익(-1690) 합산 3030억원 매도우위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가 3.2% 상승했고, 은행도 0.3% 올랐다. 운송장비업종은 5.1% 급락했다. 화학업종 역시 4.0% 내렸다. 섬유의복과 증권업종도 각각 3.5%, 3.2% 하락했다. 운수창고와 전기전자업종도 2% 이상 하락했다.
 
한국전력(015760)은 전기요금 인상 기대로 4.3% 오르며 나흘째 상승했다. 기업은행(024110)은 프로젝트파이낸싱 부담이 미미하다는 평가에 0.8% 올랐고, 현대해상(001450)은 저가 매수로 1.2% 반등했다.
 
칠레 석유광구 지분 10%를 확보했다는 소식에 LG상사(001120)는 0.4% 상승했고, 아모레퍼시픽(090430)은 실적 호전 재료를 바탕으로 0.4% 올라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자동차엔진 부품업체 유성기업(002920)의 파업으로 현대차(005380), 기아차(000270)는 각각 5.3%, 4.6% 하락했다. 유성기업은 파업으로 인한 생산 중단에도 불구하고 현대기아차의 주요 부품 공급업체란 평가에 상한가로 마감했다.
 
유상증자 신주발행가를 51만원으로 확정 발표한 OCI(010060)는 6.2% 급락했고, 삼성중공업(010140)은 하반기 수주 모멘텀 둔화 전망에 6.5% 급락했다. 수급악화로 LG전자(066570) 역시 5.5% 하락하며 큰 폭으로 밀려났다.
 
테마주내에선 자동차부품, 2차전지, LED, 태양광, IT장비주가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은 13.30포인트, 2.74% 내린 472.94에 마감했다.
 
서울반도체(046890)는 실적 부진 우려에 5.4% 하락하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주성엔지니어링(036930)은 지식경제부가 지원하는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에 선정됐다는 소식에 0.3% 올랐다.
 
안전자산 선호심리에 원화 값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거래일대비 15원10전 오른 1097원90전에 거래를 마쳤다.
 
뉴스토마토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허준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