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김정원, 쇼팽 레퍼토리로 전국투어
2023-09-26 18:09:59 2023-09-27 09:36:5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클래식 피아니스트 김정원이 6년 만에 쇼팽의 레퍼토리로 전국투어를 엽니다. 
 
10월 22일 광주 서빛마루 문화예술회관을 시작으로 2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 28일 대구 수성아트피아, 29일 청주 예술의전당, 30일 부산 해운대문화회관 등을 돌며 '김정원의 Last Chopin' 투어를 진행합니다. 쇼팽의 마지막 작품들을 모아 선보이는 프로그램입니다. 
 
1847년부터 49년까지의 생애 마지막 작품 중 녹턴, 바카롤, 마주르카, 왈츠 등으로 구성했습니다. 이번 투어와 함께 오는 10월 중 유니버설 뮤직코리아를 통해 'Chopin’s Last Piano Works' 앨범도 발매합니다.
 
김정원은 20대에 쇼팽 에튀드 전곡, 스케르초 전곡 앨범을 발매하며 ‘쇼팽 스페셜리스트’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슈베르트 소나타 전곡 시리즈,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5번 초연 등을 선보이며 음악적 깊이를 더해갔습니다. 20여년이 흘러 다시 쇼팽을 연주하는 그는 “이국 땅에서 삶의 마지막 순간들을 보내며 쇼팽은 지나간 시간들을 아득한 그리움으로 회상했다. 아프고 외로웠지만,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그의 음악은 사랑이었다”고 설명합니다.
 
이번 공연에서 들려주는 곡들은 쇼팽이 연인과 헤어지고 건강이 악화되던 힘든 시기에 작곡한 것으로, 밝지만 슬픔과 우울함이 공존합니다. 쇼팽 특유의 화려한 음악적 색채를 보여주는 폴로네이즈 판타지와 환상곡 f단조, 쇼팽의 서정성을 대표하는 마주르카와 왈츠, 바카롤을 김정원의 피아니즘으로 살려냅니다. 김정원은 “절절한 쇼팽이 아닌, 담담하게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고 했습니다.
 
김정원은 한국 클래식계 최초의 팬클럽을 지닌 아이돌 피아니스트로 시작해, 지난 2021년 데뷔 20주년 기념투어를 마친 중견연주자입니다. 빈 국립음대(MDW)를 최연소로 수석입학, 만장일치로 최우수 졸업했고, 파리고등국립음악원(CNSMDP)에서 최고연주자과정(cycle de perfectionnement)을 졸업했습니다. 저명한 지휘자들과 함께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빈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했으며,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서울 경희대학교 교수로 재직했습니다.
 
클래식아티스트이자 클래식 해설가, 클래식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로서 꾸준히 활동해오고 있습니다. 2005년 놀라운 연주력을 선보인 쇼팽 에튀드 전곡 앨범을 시작으로, 쇼팽 스케르초 전곡, 슈베르트 피아노 소나타 등의 솔로앨범,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2번 및 5번, 차이코프스키, 쇼스타코비치 협주곡 2번, 모차르트 협주곡 20, 21번을 담은 협주곡 앨범 등 지금까지 약 10여장의 앨범을 발매해왔습니다.
 
김정원. 사진=PRM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