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9월 위기설 없다…9월 중 부동산 공급대책 발표"
최상목 경제수석 "9, 10월부터 회복 흐름 전망"
2023-09-01 18:09:48 2023-09-01 18:09:48
최상목 경제수석이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이 '9월 위기설'을 일축하며 경제 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9월 중으로 '부동산 공급 대책' 발표도 예고했습니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7월 산업활동 동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저하고 전망은 유효하다"며 "9, 10월부터는 회복 흐름을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이 어느 정도 정점에 이르렀고 물가상승률도 떨어지고 있어 환율이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에서 변동하고 있다는 게 최 수석의 분석입니다.
 
최 수석은 "조심스럽지만, 지금까지 11개월 동안 수출이 마이너스였는데 10월 정도부터는 종지부를 찍을 수 있기를 전망하고 기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9월 안에 '부동산 공급 대책'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했습니다. 최 수석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건도 있고 하니 공급이 제대로 되겠느냐(는 우려가 있다)"며 "공급이 제대로 될 수 있도록 부동산 공급 활성화 방안을 9월 중에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민간 부문 공급이 과거보다 여러 가지로 위축됐다"며 "(위축) 요인이 있을 수 있으니 이런 부분을 어떻게 풀어주면서 공급을 촉진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공공 부문 공급은 보완 방안이 무엇인지 두 개로 나눠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