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방위원장에 장제원…민주당, 6개 상임위원장 선출 '보류'
본회의 직전 민주당 의총서 상임위원장 선임에 대한 '문제제기'
2023-05-30 22:38:25 2023-05-30 22:38:25
김진표 국회의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6회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간호법안 재의의 건 투표 부결을 알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회가 30일 본회의를 열고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에 국민의힘 소속 장제원 의원을 선출했습니다. 민주당 몫의 6개 상임위원장은 선출이 보류됐습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재석 의원 282명 중 173명(61.3%)의 찬성표를 받아 장 의원을 과방위원장으로 교체했습니다. 과방위원장 교체는 지난해 7월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각각 과방위원장과 행정안전위원장을 바꿔 맡기로 한 여야 원내대표 합의에 따른 것입니다. 
 
하지만, 민주당이 맡기로 했던 행안위원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교육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등 6개 상임위 위원장 선출은 보류됐습니다. 
 
이는 본회의 직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상임위원장 선임에 대한 문제제기가 나온 데 따른 것입니다. 당초 교육위원장에는 박홍근, 복지위원장에는 한정애 의원이 내정됐으나 각각 원내대표, 장관을 지낸 중진이 상임위원장을 맡는 데 대해 당내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산자위원장의 경우 지난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윤관석 의원이 맡았는데요, 윤 의원은 당의 요구에 따라 위원장직을 내려놓았습니다. 
 
환노위원장으로는 김경협 의원이 거론됐으나 당의 설득으로 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 의원은 현재 불법 토지 거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탓에 내정이 어렵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결위원장에는 우상호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우 의원 역시 원내대표 경력이 있습니다.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쇄신과 혁신을 기대하는 상황을 고려했을 때 조금 더 당내 논의를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며 “오늘은 민주당이 추천한 후보를 선출하는 과정은 진행하지 않고 당내에서 좀 더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