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재산 44억5700만원 신고…한기정·윤태식 30억대 재산
추 부총리 공동명의 도곡동 아파트 가격 올라…3억여원 재산 가액 증가
방기선 기재부 1차관 47억5900만원…김창기 국세청장 27억9900만원
한기정 공정위원장 34억3400만원…윤태식 관세청장 31억7100만원
2023-03-30 09:22:58 2023-03-30 09:22:58
[뉴스토마토 김유진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재산이 전년보다 3억여원 늘어난 44억570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3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추경호 부총리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으로 총 44억57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이는 전년보다 3억6300만원 증가한 수준입니다.
 
본인과 배우자는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22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해당 아파트 가격이 3억원 이상 올라 재산 가액 증가로 이어졌습니다. 보유 예금으로는 16억5800만원, 증권 65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방기선 기재부 1차관은 47억59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지난해보다 재산이 5900만원 증가했습니다. 최상대 기재부 2차관의 재산은 1년 전보다 3800만원 감소한 18억4700만원이었습니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의 재산은 34억3400만원으로 지난해 첫 재산 등록 때보다 2900만원 줄었습니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1년 전보다 8300만원 감소한 27억99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보유 아파트 가격 상승, 해외 상장지수펀드(ETF) 매각에 다른 양도차익 등으로 재산이 2억4800만원 늘어난 31억71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한훈 통계청장은 29억8600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아파트 가격 상승, 급여 저축 등에 따라 2억3000만원이 늘었습니다.
 
정철우 대구지방국세청장은 직계존속(부모)의 재산을 추가로 신고해 종전보다 재산이 67억3000만원 늘었습니다. 그는 97억91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의 재산이 44억5700만원으로 전년보다 3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은 지난 24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는 추 부총리.(사진=기획재정부)
 
세종=김유진 기자 yu@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