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스건·이승윤·마이엔트메리·250, '서울재즈페스티벌' 최종 라인업
2023-03-29 14:59:08 2023-03-29 14:59:08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제15회 서울재즈페스티벌 2023'이 아비어(Abir), 이승윤, 권진아, 샘김, 조웅, 250 등 아티스트 14팀이 새롭게 포함된 4차 라인업을 발표하며 총 60팀의 최종 라인업을 확정지었습니다.
 
앞서 공개된 1-3차 라인업에는 세르지오 멘데스(Sergio Mendes), 미카(MIKA), 데미안 라이스(Damien Rice), 그레고리 포터(Gregory Porter), 로버트 글래스퍼(Robert Glasper), 크리스찬 맥브라이드’s 뉴전쿼텟(Christian McBride’s NEW JAWN), 크리스 보티(Chris Botti), 태양(TAEYANG),
크리스토퍼(Christopher), 에픽하이(EPIK HIGH), 크러쉬, AKMU, 저스틴 허위츠 재즈(Justin Hurwitz Jazz), 에이제이알(AJR), 빈지노, 폴킴, 정세운, 송영주 콰르텟 등 국내외 실력파 아티스트 46팀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4차 라인업으로 추가된 14팀을 살펴보면, 동서양의 문화를 융합한 독특한 음악의 싱어송라이터 아비어(Abir)가 첫 내한 공연을 펼칠 예정입니다. 영국의 모던 소울 밴드 마마스건(Mamas Gun)도 포함됐습니다.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의 기타리스트 겸 싱어송라이터 조웅, 2023년 한국대중음악상 4관왕을 달성한 DJ이자 프로듀서인 250이 이번 라인업에 포함됐습니다. 반도네온 연주자 겸 작곡가인 고상지의 밴드가 배우 박준면과 함께 다채로운 무대를 보여줄 예정입니다.
 
힙합과 R&B씬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베이빌론이 지난해 90년대 음악을 기반으로 한 앨범 'EGO 90’s'의 수록곡을 라이브로 선보일 예정이며, R&B, 소울, 팝을 아우르는 부드러운 감성의 싱어송라이터 사라 강(Sarah Kang)의 내한 무대도 볼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싱어송라이터 이승윤, 권진아, 샘김, 밴드 마이 앤트 메리 등도 출연합니다.
 
스윙 재즈 전성기를 오마주하는 5인조 밴드 골든 스윙 밴드, 싱어송라이터 데이먼스 이어, 로우파이와 재즈 베이스의 인디락과 기타팝의 조화가 매력적인 웨이브 투 어스의 무대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올해로 15주년을 맞는 대표적인 음악 축제 서울재즈페스티벌은 재즈를 근간으로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국내 대표 음악 축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올해는 5월 26~28일 3일간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집니다. 
 
'서울재즈페스티벌' 최종 라인업 포스터. 사진=프라이빗커브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